동성애는 죄다-이 광 호 목사
2014-06-19 14:02 l 교회연합기자 epnnews@empal.com

동성애는 죄다


세상이 급격하게 타락해 가고 있다. 말세지말(末世之末)이 된 듯 그 추한 양상들은 점차 노골화 되어 전통적인 가치관 자체를 허물어 버리고자 한다. 지금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이 세상은 결코 정상적이라 말할 수 없다. 인간의 기본적인 삶에 연관된 윤리관이 걷잡지 못할 만큼 파괴되어 버렸다.
2014년 6월 3일부터 두 주간 동안 동성애자들의 ‘퀴어 축제’(Queer Festival)가 열리고 있는 중이다. 이는 처음이 아니라 횟수를 거듭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적인 현상이다. 지난 토요일에는 서울 신촌에서 행해진 동성애 축제로 인해 보기 민망한 일들이 펼쳐졌다.
동성애자들은 거의 반나체의 혐오스런 모습으로 시내를 활보하며 광란의 축제를 벌였다. 그들은 성윤리 자체를 거부하고 파괴하는 자들이다. 그런 자들은 그와 같은 행사를 통해 자신의 권리를 획득하고자 하는 목적을 넘어 안정된 삶을 추구하는 다른 사람들의 성윤리에 연관된 사고 자체를 파괴하려 하고 있다.
우리시대가 직면하고 있는 가장 심각한 문제 가운데 하나는 동성애에 대한 국가적 합법화 추세이다. 근래에 들어와 그것은 결국 동성결혼이란 괴상한 형태의 가족(?) 구조를 가져오게 되었다. 이미 서구의 상당수 국가들은 동성애뿐 아니라 동성결혼을 합법화 하고 있다. 과거 인간 역사 가운데 동성애와 동성혼을 공공연하게 합법화 한 경우는 없었다.  
동성애자들의 공개적인 활동은 어리석은 사람들로 하여금 동성애와 동성결혼이 성적인 취향일 뿐 더 이상 죄가 되지 않는다는 생각을 가지도록 만들었다. 이는 일반시민들 가운데 그에 대한 거부감이 점차 사라져가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와 더불어 동성애를 죄라고 말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적인 장치를 마련하고 있는 국가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렇게 되면 동성애를 죄로 인식하고 겉으로 표출하는 사람은 법적인 제재를 당하게 된다. 
그와 같은 추세는 동성애자들의 인권 문제와 어느 정도 연관되어 있는 것이 사실이다. 저들의 일반적인 권익을 침해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의 말에 일리가 없지는 않은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동성애자들의 성적인 권리에 연관 지을 내용은 아니다. 이는 살인이나 간음을 저지른 자라고 할지라도 저들에게 기본적인 인권이 있으며 전쟁포로들에게도 나름대로의 인격이 존중되어야 한다는 것과 동일한 맥락에서 이해되어야 한다.
따라서 약자와 소수자들에 대한 권익 보호라는 말이 잘못 이해되어서는 곤란하다. 저들도 교육을 받고 노동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받고 있으며, 시장에서 매매하거나 사업을 하는데 아무런 제약을 받지 않는다. 이와 같은 것은 현대사회에서 인간의 기본권으로 인정되고 있다.
하지만 이것이 인간윤리를 파괴할 수 있는 권리가 저들에게 부여되어야 하는 것으로 이해되어서는 안 된다. 즉 근본적인 윤리파괴에 대한 권리를 주장하거나 그것을 인정하는 것은 곤란하다. 거짓말 하고 세상을 어지럽힐 수 있는 권리를 요구한다든지 간음할 수 있는 자유를 보장해 달라고 말할 수는 없지 않은가?
우리가 여기서 분명히 깨달아야 할 바는 동성애가 인간의 기본 윤리를 해치는 죄악이라는 사실이다. 살인, 간음, 도적질과 마찬가지로 동성애는 무서운 죄가 된다. 명백한 죄를 두고 죄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은 성경적인 지지를 받지 못한다. 하나님께서는 그것을 결코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말씀하시지 않기 때문이다.
물론 과거에 그와 같은 은밀한 죄의 자리에 있다가 진정으로 회개하여 돌이킨 경우에는 저들에게 지나간 죄를 물을 수 없다. 하지만 그것이 현재도 진행 중인 상태라면 사정이 달라진다. 죄와 죄 아닌 것에 대한 경계가 모호해지면 모든 가치관이 허물어지게 된다는 사실을 우리가 분명히 기억하지 않으면 안 된다.  
우리 시대는 동성애를 죄라고 지적하는 것조차 심한 부담을 느끼게 되는 안타까운 시대가 되어버렸다. 이와 같은 경향성이 노골화 된 것은 아주 근래의 일이다. 세계적으로 영향력이 큰 지도자들이 동성애를 지지하고 있는 것은 심각한 폐해이다. 미국 대통령 오바마나 유엔 사무총장 반기문도 동성애에 대해 우호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우리의 자녀들은 장차 이와 같은 위태로운 환경에서 자신을 지키며 힘겹게 살아가야만 할 것이다. 윤리를 파괴하는 자들은 소수의 권익을 주장하는데 정작 그에 오염된 환경 가운데서 어렵게 살아가야 할 우리의 권익은 과연 누가 어떻게 지켜 줄 것인가? 장래를 염려하는 한 사람으로서 여간 답답한 현실이 아니다.
댓글은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및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글등 불건전한 댓글은 발견시 별도의 통보없이 즉시 삭제 합니다
아이디 비밀번호
현재 기사의 의견(0)건 입니다

교회연합신문소개구독신청광고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2003 by : 교회연합신문, 주소 : 110-460 서울특별시 종로구 연건동 195-19 l Tel. 02-747-1490(~1493) l Fax. 02-747-14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