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간절한 마음을 가지 2022/12/04 08:04
저는 지금 이스라엘 예루살렘에 있습니다. 저 혼자 온 것이 아니고 12명의 일간지 기자들과 함께 이곳에 왔습니다. 특별히 저희 교회 의료목사님이신 이재훈 목사님과 또 대외 협력실장이신 박요셉 목사님…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우리 주변에 신덕균 2022/11/27 09:35
지난 목요일 기흥 CGV에서 한국 기독교 최초 뮤지컬 영화인 ‘머슴 바울’을 보았습니다. ‘머슴 바울’은 사람의 머슴에서 주님의 머슴으로 거듭난 한국교회 제1호 목사인 김창식 목사의 일대기를 다룬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수능생을 위해 기도하 2022/11/20 07:33
해마다 수능이 임박해 오면 저희 교회는 100일전부터 금요일마다 수험생 부모님들을 대상으로 청지기로서 어떻게 자녀들을 양육하고 기도해야 할지 훈련받는 시간을 갖고 특별기도회를 합니다. 특히 지난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남산의 추억을 재발견 2022/11/13 08:09
지난 목요일 오후에 서울 장충교회에서 있었던 서울지구 장로회 정기총회에서 설교를 했습니다. 설교 후에 몇 분이 저에게 주변 호텔 커피숍에서 면담 시간을 달라는 요청이 있었습니다. 제가 그분에게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간절함이 없는 자리 2022/10/23 08:25
저는 지금까지 수많은 집회와 세미나를 해왔습니다. 어쩌면 저만큼 많은 연합집회와 목회자 세미나를 한 사람도 없을 것입니다. 특별히 흰돌산기도원에서 4천 명이 모여 2박 3일 동안 했던 목회자 세미나,…
실시간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니즘기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아쉬움은 그리움을 불러 올 2022/01/23 07:49
저는 지난 화요일 남서울 밀알학교에서 열린 창조문예 300호 출간과 시상식에서 설교를 하였습니다. 거기에는 문학으로 말하면 대선배, 큰 어른들이 모이는 곳입니다. 그래서 설교를 좀 빵빵하게 준비해 갔습니…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VISION 2022년, 한국교회가 2022/01/16 08:09
[2021년 12월 31일 중앙일보 송년특집]으로 게재되었던 내용을 재게재합니다. 정호승 시인의 ‘고래를 위하여’라는 시를 아십니까? “푸른 바다에 고래가 없으면 / 푸른 바다가 아니지 / 마음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간절함보다 더 소중한 것이 2022/01/09 07:19
중국 사마천이 쓴 ‘사기’라는 책에 보면 ‘이장군 열전’ 편이 있습니다. 이 장군은 이광 장군을 말하는데, 화살을 쏘면 백발백중 시키는 신궁으로서 흉노족을 물리치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장군입니다. 어느…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크로노스, 카이로스 무엇을 2021/12/26 07:29
우리에게는 두 가지 시간이 있습니다. 하나는 ‘크로노스’고 하나는 ‘카이로스’입니다. 크로노스는 인간의 시간이고 카이로스는 하나님의 시간이죠. 카이로스는 우리가 만들 수 없는 시간입니다. 물론 크로…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아직도 슬라이딩은 남아 있 2021/12/19 07:47
언젠가 강단에서도 말씀드린 것처럼 생각할수록 임종웅 선교사님께 송구한 마음이 들곤합니다. 제가 광주신학교 다닐 때 해태타이거즈 붐이 엄청났습니다. 그때 임종웅 선교사님이 “무등경기장에 프로야구를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어젯밤 어떤 꿈을 꾸셨습니 2021/12/12 07:48
제가 초창기에 쓴 시들을 묶어서 나온 첫 시집이 ‘어젯밤 꿈을 꾸었습니다’ 였습니다. 그때 시들은 처녀작들이고 문학성과 예술성이 조금 부족한 때라 시심과 신앙심이 서로 만나서 썼던 시들입니다. 그래도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순수시대는 멈추지 않습니 2021/11/28 13:12
저는 총회장이 되기 전부터도 한국교회 연합을 위한 순수시대를 꿈꾸었습니다. 원래 개척교회 시절에도 저는 속 썩이는 성도들에게 항상 순애보적 사랑을 했습니다. 오죽하면 교회를 난장판으로 만들어놓고 떠…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분노와 절망을 눈물로 닦았 2021/11/21 08:04
지난주 월요일과 화요일에 많은 문자와 격려 전화를 받았습니다. 신대원의 어느 교수님은 이런 문자를 보내왔습니다. “목사님, 오늘 진짜 교회했습니다.” 이것은 요즘 젊은 애들의 신조어인데요, 최고의 가치…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강릉 옛길에서 삶과 신앙을 2021/11/07 07:28
저는 목요일 오후에 강원도 평창에서 있었던 한국교회 총무대표회 워크숍에 가서 말씀을 전하였습니다. 다음날은 우리 교회 평신도 리더십 워크숍을 하며 강릉옛길을 걷기로 해서 왔다갔다하느니 강릉 옛길과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인도(人道), 예도(禮道), 2021/10/31 07:13
‘상도’라는 소설에 보면 거상 임상옥에게 성공의 비결을 묻는 장면이 나옵니다. 그때 임상옥은 이런 말을 합니다. “상즉인(商卽人), 즉 장사란 사람을 얻는 것이다. 그리고 사람을 얻으려면 먼저 마음의 문…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까치 목사는 엄지 성도를 2021/10/24 07:15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 얼마 만입니까? 저는 지금 ‘공포의 외인구단’에서 까치가 비 오는 날 엄지를 애타게 그리워하는 심정으로 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갑작스러운 코로나 4차 대유행으로 인해서 어쩔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한국교회여, 오징어 게임을 2021/10/03 07:01
최근 넷플릭스의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대한 관심이 가히 폭발적입니다. 오죽하면 추석 연휴에 ‘오징어 게임’을 본 사람과 안 본 사람으로 나뉜다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국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 넷…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객석은 비었지만 음악은 흐 2021/09/26 07:06
저는 배고프고 힘든 신학생 시절, 그 유명했던 프로야구, TV방송, 라디오 한 번을 제대로 듣고 본 적이 없습니다. 오로지 기도, 오로지 신앙에만 몰입된 상태였습니다. 게다가 21살 때 화순백암교회를 개척하면…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故 조용기 목사님의 사진에 2021/09/19 08:31
저는 총회가 끝나고 하루 이틀이라도 쉬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총회가 끝난 바로 다음날 조용기 목사님의 소천 소식을 들었습니다. 조용기 목사님은 가난하고 외로운 신학생 시절 저의 희망의 아이콘이고 아이…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육지에서 멀어질 용기가 없 2021/09/12 11:10
저는 지난 화요일 경상북도 청송에서 있었던 전국장로회 수련회 개회예배 설교를 하고 올라왔습니다. 개회 예배가 끝날 때까지라도 있어야 했는데 다음 일정 때문에 바로 자리를 떠 장로님들께 죄송한 마음이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오늘 밤도 잠 못 이루는 당 2021/09/05 08:38
K집사님, 요즘 잘 계신가요. 어떻게 사시는지 궁금합니다. 아주 오래전, 저에게 상담을 받으러 온 적이 있잖아요. “삶이 너무 힘들어서 밤새 잠을 이루지 못한다고...” 그때 저는 목회 초년병 시절이라 어떻…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길이 아니어도 가야할 길이 2021/08/29 07:12
주님, 코로나의 폭풍에 부러진 갈대들이 보이시나요. 꺼져가는 등불 아래서 흐느껴 우는 남루한 영혼들의 울음소리도 들리신가요. 차가운 달빛에 길 잃고 쓰러진 겨울의 들판, 갈대들의 신음소리가 아우성치고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사랑하지 않으면 외로움도 2021/08/22 07:21
일반적으로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고 합니다. 첫째, 어떤 사건이 일어났을 때 분석하고 비판하고 답을 찾는 사람입니다. 이 역시 위대한 재능을 갖은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죠. 그러나 이런 사람들은 리더를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그대, 사랑의 증폭자, 화해 2021/08/15 07:45
저희 교인이라면 다 아는 사실인데요, 저의 개척 시절은 정말 처절했습니다. 개척 멤버 한 명 없이 맨손, 맨몸으로 맨땅에서 시작하여 오직 불타는 소명감 하나로 온 몸을 바쳐 영혼 구원을 위해 뛰었습니다.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저도 여전히 저항하고 있습 2021/08/08 07:06
제가 쓴 ‘외로운 선율을 찾아서3’이라는 시가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 우리는 동선을 잃었다 아침마다 핸드폰에 뜨는 확진자 문자 누군가의 동선 매일 우리의 식탁에는 불안과 우울, 의심과 회의…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교회연합신문 (http://www.ecumenicalpress.co.kr)  |  발행인 : 강춘오  |  설립일:1991년 11월 16일
    | 사업자:206-19-64905  | 03127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16길 73-10  |  대표전화 : 02-747-1490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
    교회연합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