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아름다운 라일락 향 2022/05/15 06:51
이 글은 우리 교회 장로님이자 단국대학교 명예 이사장이신 장충식 장로님의 ‘아름다운 인연’과 ‘학연가연’이라는 책의 출판기념회에서 한 축사를 게재합니다. 존경하는 장충식 단국대 명예총…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길고양의 눈빛이 지 2022/05/08 07:12
월요일 저녁 영광에 있는 ‘청아’라고 하는 한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숙소로 왔습니다. 그런데 호텔 주차장에서 내리자, 길고양이 한 마리가 야옹, 야옹하면서 다가오는 것입니다. 저를 보고 무섭지도 않…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우리, 서로 추앙하 2022/05/01 11:47
지난주는 총회 선관위 워크숍 차 제주도를 다녀왔습니다. 물론 제주도 가서도 신경 쓸 일이 있지만 선관위 서기 되시는 김한성 목사님이 회의 때마다 모든 걸 빈틈없이 준비를 해오기 때문에 저는 그냥 놀…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여의도의 하늘을 열게 2022/04/24 07:22
지난주 부활절연합예배의 여운이 아직도 가시지를 않습니다. 원래는 부활절연합예배를 우리 교회에서 드리고 설교도 다른 분이 하는 걸로 예정을 했었습니다. 그러나 제가 이런 제안을 했습니다. “저는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공공재로 쓰임 받아 2022/04/17 06:09
지난주 주일 저녁예배는 정말 가슴 설레는 밤이었습니다. 저희 교회에서 합동 교단의 164개 노회 관계자들과 신학교, 총회임원 600여 명과 성도들을 합하여 4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름다운동행기도운…
실시간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니즘기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그리움과 애태움이 메말라 2021/05/30 06:43
가락동에서 교회를 개척할 때에는 제가 직접 전도를 하였습니다. 그때는 우리 교회를 출석하는 한 사람 한 사람 대부분이 제 손에 의해서 이끌려졌습니다. 그런데 출석교인이 100여명쯤 되었을 때, 지금은 우리…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아직껏 총회장 명함을 써 2021/05/23 09:00
예전에 청와대 대통령 관저에 초청을 받아 갈 때였습니다. 한 번은 우리 교회 대외협력국장이신 김문기 장로님과 함께 갔는데, 제가 잠깐 화장실에 다녀온 순간에 김 장로님이 대통령께 자기 명함을 건네주고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길이 없으면 길을 만들고 2021/05/16 07:34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된다. 희망도 처음부터 있었던 것은 아니다. 희망이 있다고 믿으면 희망이 있고, 희망 같은 것이 없다고 말하는 사람은 실제로 희망이…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목사에겐 앓아야 할 병이 2021/05/09 07:22
“외롭게 울지 않으면 너도 그저 한 마리의 새에 지나지 않는다 그토록 구슬프게 울지 않으면 너도 그저 여느 한 마리의 새에 지나지 않는다 그래 울음을 터뜨려 밤을 밝히거라 울음을 터뜨…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강물이 되고 싶지 않나요, 2021/05/02 07:52
“내 마음 강물 되어 흐르고 있습니다 멈추라 하여도 흘러야만 합니다 보냄을 아쉬워 않고 돌아옴을 반기지 않고 다시 옴을 그리워하지도 않습니다 (중략) 멈추고 붙잡는 것이 속절없는 것을 흘러야 행…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미얀마에는 민주화의 봄, 2021/04/25 06:39
최근 미얀마 군부 쿠데타로 인하여 800명이 넘는 희생자가 나온 것으로 보도되고 있습니다. 과거 80년대에 우리나라와 미얀마는 비슷하게 민주화운동이 일어났는데 우리나라는 성공을 했고 미얀마는 실패를 하…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우리 함께 꽃밭 여행자가 2021/04/18 08:34
‘사막에 숲이 있다’라는 책이 있습니다. 이 책은 방송작가이자 독립프로덕션 허브넷 대표인 이미애 작가가 쓴 책입니다. 죽음의 사막에 나무를 심어 생명의 숲으로 만든 인위쩐의 기적 같은 이야기를 담고 있…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제주에게 쓰는 편지, 나는 2021/04/11 06:57
(이 글은 대한항공 모닝캄 잡지 March ~ May호에 실린 다니엘 린데만이 쓴 ‘지구에게 쓰는 편지’를 읽고 착안하여 쓴 글임을 밝힙니다.) 나야, 나를 기억할지 모르겠다. 다니엘 린데만이 지구에…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돌베개의 추억을 간직해야 2021/04/04 06:54
지난주는 오랜만에 강단 기도를 하며 강단에서 잠을 잤습니다. 저 뿐만 아니라 우리 교단의 수많은 목사님들이 강단에서 기도로 제물을 드렸습니다. 이것은 ‘Prayer Again’ 준비위원장이신 최남수 목사님의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아주 특별한 찬양이 특별한 2021/03/28 11:27
CTS에서 윤동현 목사님을 통해 저에게 제의가 들어왔습니다. 김석균, 김정석 목사님이 인도하는 ‘아주 특별한 찬양’이라는 프로그램이 있는데 특별게스트로 출연해 달라는 것입니다. 이 방송은 성도들의 신청…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니즘] “교회 부흥의 씨앗, 순교의 2021/03/21 08:02
지난 목요일 오전에는 전북신학교 샬롬복지관 준공 감사예배에서 설교를 하고 바로 김제 광활교회에 가서 故 최원귀 집사님 순교자 등재 감사예배 설교를 했습니다. 최원귀 집사님은 김익두 목사님의 부흥성회…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당신이 꽃이어서 봄이 옵니 2021/03/16 11:12
제가 쓴 ‘하얀 철쭉’이라는 시가 있습니다. 그리움이 지나치면 외로움이 되는 줄을 왜 몰랐겠어요 사랑도 지나치면 상처가 된다는 걸 알았지만 한겨울에 하얗게 피어난 이유는 화사한 봄 초록의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어쩐다지요. 야속하게 가 2021/03/07 07:35
과거 유달리 저에게 문자를 자주 보내주셨던 한 여성도가 있었습니다. 직장 생활하면서 미주알고주알 같은 이야기, 삶의 고달픈 사연까지 문자를 보내왔습니다. 삶이 힘든 만큼 관심을 갖고 기도해 달라는 의미…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이 세상에 우연은 하나도 2021/02/28 09:12
저는 군산제일고등학교를 졸업했습니다. 군산제일고등학교의 전신은 전킨 선교사가 세운 ‘영명학교’였습니다. 그후 영명학교의 교장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국제진료소 소장이신 인요한 박사님의 할아버지인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뒷마당 총회장이어서 감사 2021/02/21 08:10
지난 수요일 저녁예배 시간에 홍경호 부목사님이 설교를 하셨는데 설교 중에 하나님의 뒷마당이라는 이야기를 하시는 것입니다. 그분의 고향이 강원도인데 강원도에도 뒷마당이 있었나봅니다. 그런데 어린 시절…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시대와 사회를 절망하고 있 2021/02/14 08:52
‘이생망’이라는 말을 들어보셨습니까? 언제부턴가 우리 사회에서는 ‘헬조선’이라는 신조어가 생겨나게 되었습니다. 그러더니 헬조선이라는 기관차 뒤에 여러 가슴 아픈 객차 같은 신조어들이 많이 생겨났습…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외롭고 슬플 때가 있어요. 2021/02/07 08:39
지지난 주 목요일에 백암교회 손병회 안수집사님의 큰 따님으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아버지가 위독하신데 마지막으로 소 목사님을 한 번 보고 싶다고 하시네요.” 우선 전화를 바꿔달라고 해서 위로를 해 …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멀리 내다보며 조금만 더 2021/01/31 10:15
교회사가인 유세비우스에 의하면, 초대교회 시대에 이교도들은 전염병에 감염된 환자들을 내쫓아 버렸고 죽은 시신들을 오물처럼 취급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기독교인들은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전염병 환자…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허들링 처치가 되어야 할 2021/01/24 08:00
지난 1월 21일 오전에 한교총 신년기자회견을 하였습니다. 지난번에는 제가 ‘영택트’라는 말을 썼는데, 이번에는 ‘허들링 처치(hurddling church)’, ‘찬란한 바보’라는 키워드를 제시하였습니다. 코로나1…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스트롱맨이었던 제가 소통 2021/01/17 09:25
한교총에서 작년 11월에 어느 전문 여론 조사 기관에 의뢰하여 ‘한국교회의 코로나 대응, 공적 교회 인식, 연합기관의 필요성, 한국교회에 대한 신뢰도’ 등에 대한 주제로 비기독교인 1,000명, 기독교인 1,00…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교회연합신문 (http://www.ecumenicalpress.co.kr)  |  발행인 : 강춘오  |  설립일:1991년 11월 16일
    | 사업자:206-19-64905  | 03127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16길 73-10  |  대표전화 : 02-747-1490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
    교회연합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