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기사

이런 목회자가 되게 하소서 2016/08/18 16:21
먼저 정직하고 멋진 인격의 소유자로 소명을 받은 후에 목회하게 하소서 매일 지성소를 다녀온 듯 두려운 마음으로 행하게 하소서 99%가 아닌 순금 같은 종이 되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순전…
아, 옛날이여 (1) 2016/07/19 16:58
내 고향은 경기도 용인에서 먼 '어비리'인데, 69년도에 수몰지구가 되어 물로 가득찬 인공호수다. 사방에서 맑은 물이 흘러 물고기와 먹거리가 풍부한 부자마을로 경치좋고 인심이 후했다. 그 물을 이용해…
김 영 실 /총신대학교 평생교육원 2016/07/08 14:41
7월의 파랗고 맑은 하늘처럼, 우리의 인생길에 먹구름은 끼지 말고 항상 행복하길 우리는 간절히 기도한다. 행복해 보려고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도 하고 귀여운 자녀도 낳고, 일도 열심히 해서 돈을 모은…
한여름에 들려오는 소리 2016/06/30 11:00
또다시 여름이다. 세상은 짓푸른 나뭇잎들의 녹색 은총으로 빛나고, 칸나, 양귀비, 패랭이, 접시꽃 등의 붉은 꽃이 섬광처럼 하늘 향해 불꽃으로 타오른다. 그렇게 여름은 녹색의 은총과 붉은색의 은총으…
행복하고 싶습니다! 2016/06/02 11:23
가정의 달 5월이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의 모든 가정이 행복하길 원합니다. 제가 어렸을 때는 우리나라가 너무나 가난하여 먹을 것도 모자라 아이들의 키가 클 수 없었고, 땔감이 없어서 나무를 찍어가니 …
실시간 여성칼럼기사
그건 나 때문이야 2015/08/27 16:45
중학교 2학년 도덕 시간에 있었던 일이다. 무슨 잘못을 했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데 선생님께서 “이건 내 잘못이다”라며 왼쪽 바지를 걷어 올리시곤 의자에 다리를 올려 놓고 막대기로 자신의 종아리를 계속 …
한여름의 묵상 2015/08/13 15:50
무엇보다도 믿는 이들의 가장 행복한 순간은 삶에서 펼쳐지는 <바로 지금 이순간>의 성례일 것이다. 특별할 것도 없어 보이는 풀 한 포기에서도, 호박꽃 하나에서도 특별한 기적의 선물을 받는다. 딱이 …
그대, 사명의 자리에 있는가? 2015/07/30 11:04
내가 어릴 때는 빨래비누로 머리를 감았다. 그러다 샴푸가 일반 가정에 공급이 되었지만 아주 귀했기에 아끼고 아껴 쓰곤 했다. 그러다 보니 그 당시 최고의 명절 선물 중의 하나가 비누 세트였다. 우리 집은 …
이 땅에서 동성애를 사라지게 하려면... 2015/07/23 14:57
6월은 메르스라는 독감 바이러스가 온 나라를 뒤덮고 공포의 분위기가 만연하였다. 또한 서울시가 허가해 준 ‘퀴어축제’로 자녀를 키우는 부모들은 걱정과 근심의 한숨만 내쉬는 날들이었다. 성경을 살아계신…
동 거 2015/06/29 14:31
아버지께서 폐암 진단을 받으셨을 때, 얼마 남지 않은 시간 동안 아버지와 좋은 추억을 많이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가장 먼저 한 일이 어릴 때 살던 동네를 찾아가는 것이었다. 부산시 동구 수…
그날, 그곳, 친구여 2015/06/18 14:00
때는 2015년 유월 모날 모시, 보랏빛 날선 번개가 빨갛게 타오르는 칸나 꽃 위로 내려 꽂힙니다. 순간 하늘 사랑에 타오르는 심장을 가진 친구의 모습이 샤갈의 몽환적 그림처럼 시공간 속을 떠다닙니다. 그렇…
배신자 2015/06/10 14:42
지난 4월 11일 토요일 벚꽃이 만개한 자유로를 지나 해이리로 이사간 박강월 친구(주부편지 대표)의 집을 방문했다. 마침 12년 전 첫 수강생이셨던 조장희 목사님도 오셔서 무척 반가웠다. 그 당시 친구는 인천…
천국을 닮은 우리집 식탁 2015/05/14 14:45
온 동네가 알록달록 꽃으로 뒤 덥혀 아름다운 꽃 잔치를 하더니, 어느덧 나무마다 초록색이 힘차게 뿜어져 나와 가는 닿는 곳마다 초록으로 변하는 5월이 되었다. 봄에는 꽃들이 피어나 사랑스럽고 감사하고, …
청년아, 청년아! 2015/03/18 14:28
올해 대학을 졸업한 딸이 취직을 했다. 학과에서 1등을 해서 학장상도 받을 만큼 최선을 다해서 공부했고, 실력도 뒤지지 않건만 임금이 열악하기 그지없다. 임금의 문제가 어찌 우리 딸만의 문제이겠는가? 지…
사순절에 춤추는 술람미 - 이미옥 2015/02/27 17:35
J 선생님, 그렇게 훌쩍 떠나신 지 벌써 삼십년이란 시간이 흘렀다니 믿어지지 않습니다. 삼십년. 굳이 공자의 삶의 확고한 뜻을 세운다는 삼십이립(三十而立)을 들먹이지 않는다 해도 삼십년이란 세월의 나이는…
보이스클리닉16 - 정부용권사 2015/02/16 17:20
"집에 라디오 있는 사람 손들어” “집에 전화 있는 사람 손들어" 60-70년대 전국 초중고교에서는 학기 초에 늘 이러한 조사를 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참으로 재미있는 일이다. 부잣집 아이들은 당당하게 손을 …
유럽 여행에서 본 기쁨과 슬픔(VI) - 김영실 2015/02/05 17:09
아름답고 훌륭한 자연과 웅장하고 정교한 건물들... 돈으로도 살 수 없는 그들의 값진 예술품들... 그들의 부러운 보물들을 후손들에게 유산으로 물려줄 유럽 나라들을 둘러보니 감격스러웠으며, 2주간의 짧은 …
지난 여성칼럼 보러가기 2015/01/01 10:10
http://www.ecumenicalpress.co.kr/article_list.html?section_code=columncategory_code=column_2
 1   2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교회연합신문 (http://www.ecumenicalpress.co.kr)  |  발행인 : 강춘오  |  설립일:1991년 11월 16일
    | 사업자:206-19-64905  | 03127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16길 73-10  |  대표전화 : 02-747-1490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
    교회연합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