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은퇴자의 이야기
2020/01/31 16:3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k-a.jpg
 어느 날 그와 함께 정년퇴직한 박 부장과 차 부장 두 사람한테서 만나자는 연락이 와서 강의를 마치고 시내에서 두 사람을 만났다. 퇴직한 지 두 달이 조금 지났는데 두 사람 다 눈에 띄게 수척했다. 우리는 저녁을 먹으면서 퇴직 후에 살아온 이야기를  나누었다.
서울 태생의 박 부장이 입을 열었다. 아침이면 정해진 시간에 꼬박꼬박 자기를 데리러 오던 회사 차는 그림자도 안 보이고 대문까지 배웅을 하던 식구들은 그 시간에 마루방에 쭈그리고 앉아 있는 자기를  불쌍히 여기는 것 같아서 죽을 지경이라고 했다. 그리고 대문을 나서면 동네 사람들의 시선이 자기한테 집중되며 마치 성축여석처럼 하찮게 보이는 것 같아서 속이 뒤집힌다고 했다.
월급봉투를 내놓으면서 ‘내가 이렇게 가족들을 먹여 살린다, 고 의기양양했는데 이제 조락의 신세가 되어버린 것 같아서 자꾸만 슬퍼진다고 했다. 무료함을 달래 보려 해도 갈 곳이 없고 옆에서 하도 권해서 노인정이란 데를 가봤더니 술이나 마시고 화투나 치고 대화 상대가 되는 노인이 없어서 그만두었다고 했다. 바둑, 장기, 낚시는 할 줄 모르고 여행은 돈이 많이 들어서 못 가고 찾아오는 친구도 없으니 사는 것이 유배생활이나 진배없다고 했다.
이번에는 차 부장이 털어놓았다. 이북에서 피난 온 친구로 소심 한 데가 있었다. 딸만 넷인데 맏이만 출가시키고 셋을 데리고 사는데 자나 깨나 딸들 시집보낼 걱정에 피가 마른다고 했다. 경비원 자리를 찾아보는데 아직 구하지 못했으며 옷가게 점원으로 있는 둘째딸 월급으로 겨우 살아가는데 퇴직금도 바닥이 보인다고 했다. 그놈의 체면 때문에 행상이나 노점상은 못하겠고 구멍가계를 하려 해도 밑천이 없다고 하면서 요즈음은 불면증에 시달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년퇴직 연령이 너무 이르다고 핏대를 세웠다. 두 사람과 헤어진 나는 많은 것을 생각했다.
인생에서 새 출발하겠다는 신념이 없다면 그 인생은 불행할 것이다. 나는 새 출발하겠다는 신념을 가지고 내 늙음을  자연스럽게 받아들려야 하겠다고  다시 한번마음을 먹었다고 했다.
나는 이 글을 읽으면서 은퇴한 노년의 나의 모습을 보았고 또 나의 남은 인생을 어떻게 아름답게 살아갈 것인가, 또 어떻게 늙어가야 할 것인가를 다시 한 번 진지하게 생각을 했다. 그리고 오늘 날 노인들의 삶을 소개한 어르신 사랑연구 모임 어 사연 유경 대표가 쓴 글을 읽었다.
그 내용을 보면 그는 노인의 삶을 두 가지로 이렇게 말한다. 물질의 풍족함이나 건강 여부와 무관하게 어르신들의 삶을 대신하는 모습을 보면 긍정적인 모습과 부정적인 모습으로 나뉘는 것을 볼 수가 있다. 어떤 어르신들은 항상 밝은 미소와 작은 것에도 감사하며 남을 돕고 배려하는 마음을 가진 분들이 있는 반면 몇몇 어르신들은 처음부터 끝까지 자신만을 아는 이기적인 분들도 있다. 전자 같은 어르신들은 젊은 사람들에게도 힘을 심어주고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어떻게 나이 들어가야 하는 지를 몸소 보여주는 교과서라고 할 수 있다.
반면 후자와 같은 어르신들 역시 좋은 교훈을 주고 있는데 최소한 이렇게 나이 들어가는 것은 본인들만 아니라 모든 사람을 힘들게 한다는 것을 알게 해주는 반면교사라고 할 수 있다. 당연한 얘기겠지만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어르신들은 자녀들과의 관계도원만하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자녀들의 도움으로 노년을 슬기롭게 잘 대처해 가고 있다. 반면 그렇지 못한 어르신들은 대게 자녀가 있어도 연락이 끊이거나 도움을 받지 못해 곤란을 겪는 경우가 비일 비재하며 사회적으로 관계가 거의 전무한 편이다고 했다.
나는 이글을 읽으면서 사람의 마음가짐의 중요성 을 다시 한 번 깨달았다. 마음가짐이란 성격과 태도를 함께 일컫는 말이고  성격은 사람마다 독특하게 자리 잡은 개성을 말한다. 그런데  마음가짐은 사람의 생각, 감정, 필요, 욕망에 매우 중요한 영향을  준다고 한다. 왜냐하면 마음가짐은 생각을 만들고, 생각은 행동을 낳고. 행동이 습관적으로 굳어지면 곧 성격이 되며, 성격은 인생을 좌우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그러므로 마음가짐이 인생을 만든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금부터라도 우리가 바로 긍정적으로 자신을 바로보고 긍정적인 마음을 가진다면  우리의 의 몸과 마음은 용기와 지혜로 가득하게 만들 것이다. 그래서 ‘학자들은 성공한 사람의 중요한 특징이 바로 그의 마음가짐이라고 말 했다. 그러니 긍정적인 마음가짐과 낙관적인 태도로 인생을 대하고 도전을 받아들여 어려움을 마주한다면 남은 인생을 즐겁게 살 수 있을 것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pnnews@empas.com
교회연합신문(www.ecumenicalpress.co.kr) -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교회연합신문 (http://www.ecumenicalpress.co.kr)  |  발행인 : 강춘오  |  설립일:1991년 11월 16일
    | 사업자:206-19-64905  | 03127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로16길 73-10  |  대표전화 : 02-747-1490              
      Copyright ⓒ  교회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
    교회연합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