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6(일)
 
해외에서 사건사고에 휘말린 불법체류자들에 도움


11-4.jpg
 ▲이미 국내외에 어려운 이웃을 구원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경주하고 있는 사랑밭과 월드쉐어가 이번에 또 큰 일을 벌여 해외에 나가 어려움에 처한 '재외국민 구조단'을 발족했습니다. 추진 배경이나 향후 계획에 대해 듣고 싶습니다.
이제 대한민국은 전 세계가 관심을 갖는 나라입니다. 많은 나라에서 K-POP과 한국의 김치, 그리고 한국 드라마 등 한국 문화와 한국 예술에 대해 더 없이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거기에다 한국인이 전 세계 곳곳에 나가 있지 않은 곳이 없습니다. 이로 인해 한국의 위상은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그에 비례하여 해외에서 한국인 관련 사건사고도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 중에 어떤 연유로 인해 자력으로 귀국이 불가능한 불법체류자가 상당히 많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알콜중독이나 마약 등으로 노숙자 신세로 전락해 오도가도 못하는 처지에 처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이번에 발족한 재외국민 구조단은 이런 상황에 처한 사람들을 도우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이런 일은 정부가 해야 할 일인 것 같은데 민간단체가 어떤 방법으로 접근할 계획입니까?
현재 중국의 경우만 해도 장기체류 한국인은 약 60만명에 이릅니다. 연간 약 400만명의 인적 교류와 경제 교류가 이루어지고 있고, 연간 한국인 관련 사건사고 발생이 1700건을 초과하고 있습니다. 이들 중에 약 80%는 중국법과 문화에 대한 이해부족과 과도한 음주 및 부주의 그리고 경제적 문제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이들은 대부분 불법체류자이기 때문에 어디에서도 도움받기 힘든 사람들입니다. 정부가 개입하기도 어렵습니다. 또한 생활고에 시달리다보니 범죄 가담율이 높습니다. 이로 인해 중국내 한국인에 대한 불신이 쌓여 한국에 대한 위상이 급격히 하락하는 사태가 빚어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한국사랑밭은 우선 2013년 4월 재북경한국한인회와 협력하여 재중국한국대사관 영사부와 북경시 공안국 출입경 관리총대의 협조로 자진 신고 기간을 정해 불법체류자 40여명을 귀국시킨 경험이 있습니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이번에 이 일을 구체적 사업으로 확대하게 된 것입니다.
▲‘재외국민’에서 ‘재외한인’으로 그 대상을 넓힐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그 비용이나 인적 자원은 어떻게 마련할 계획입니까?
사랑밭과 월드쉐어는 이미 세계 21개국에 지부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먼저 각 지역 한인회와 그곳에 진출한 한국기업, 그리고 한국인 관련 기관과 복지단체 등에 본 프로그램에 관한 공지사항을 전달하여 실무인원의 확보와 재정적 문제 등을 해결할 계획입니다.
이것은 교민사회 상호간의 신리회복을 꾀하고, 선진민주국민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국가 위상에 기여할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합니다. 재외국민 구조단이 전 세계의 재외국민들에게 작은 희망의 등불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터뷰 / ‘재외국민 구조단’ 총괄단장 권태일목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