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3(목)
 
 
21-6.jpg
 
밥퍼나눔운동에 앞장서 온 (사)다일복지재단(대표 최일도 목사)가 민간 주도 평화통일운동인 ‘밥 피스메이커(Bab Peacemaker)’를 실천하는 공동체를 출범하고, 지난 15일 광복절 ‘밥이 답이다- 밥부터 나누세’ 행사를 진행했다.
밥 피스메이커는 광복70년을 맞이해 남한대표, 북한대표, 남한병사, 북한병사의 자리를 남겨둔 채 밥부터 같이 나누는 밥상 나눔 행사를 DMZ내 도라산 평화공원에서 가졌다.
광복과 더불어 분단의 비극을 겪으면서 우리는 너무나도 오랜 시간을 서로가 마주하지 못한 채 긴 시간을 보냈기에 한 마음 한 뜻이 되어 모였다.
소엽 신정균님(서예가)의 통일의 염원을 담아 "밥 나눔이 통일의 시작이다. 밥부터 같이 먹세 그려"를 쓰는 퍼포먼스를 통해 붓끝으로 우리의 마음을 전하였다.
행사는 유석성(서울신대 총장), 한헌수(숭실대 총장), 최일도(다일공동체 대표) 공동대표들의 8.15 공동선언문 낭독과 서울신학대학교 합창단의 아름다운 합창, 해마루 공연단의 통일과 하나됨의 공연이 이어졌다.
북한의 어린이와 대학생과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 낭독에 이어 남북정상에게 보내는 편지를 최일도 공동대표의 낭독으로 전달하였다.
비록 남북한 대표와 병사의 자리가 비어있었지만 밥부터 같이 나누어 먹는 화해와 사랑의 밥상 나눔의 그날을 기대하며 밥 피스메이커 운동의 첫발을 내딛게 되었다.
마지막 순서로 모두가 손에 손을 잡고 통일에 대한 우리 모두의 염원을 담아 '우리의 소원은 통일' 합창을 부르며 마쳤다.
통일한국의 그날을 위한 마중물이 된 이번 행사가 나아가 남북정상과 남북한병사가 총을 내려놓고 숟가락을 들고 서로 화해의 밥상을 나누는 그날까지 밥 피스메이커 운동은 계속될 것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밥이 답이다! 밥부터 같이 나누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