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크기변환_2면)통합측 이대위원장.jpg
 
예장통합 현 이대위원장이 이대위원회에 뻗힌 교단 내부세력의 불법적 개입에 엄중히 대처할 뜻을 밝혔다. 
통합측 이대위원장 임준식 목사는 지난 10일 서울 신정동 목양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단 제100회 총회에 상정된 이대위원회의 ‘레마선교회 이명범 목사에 대한 연구 보고서’가 불법적으로 사전 유출된 사실과, 최삼경 목사가 이 연구 보고서에 대한 분석 글을 모 인터넷 언론에 게재한 사실을 밝히고, 이번 일이 이대위 연구의 독립성을 침해한 매우 중대한 사건임을 피력했다.
여기에 통합측 총회장 정영택 목사가 총회 공식 공문을 통해 본 안건을 철회하라는 압력을 넣었다며, 총회장에 공식적인 사과와 관련자 문책도 요구했다 .
임준식 목사의 설명에 따르면 이대위가 금번 총회에 상정한 ‘레마선교회 연구보고서’는 이단 해지를 골자로 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한 내용이 최종 논의된 것은 지난 4일(금)이다. 
이는 이대위가 총회에 상정안을 접수하기까지 공식 대외비로 사전에 절대 유출되어서는 안되는 문건이나, 4일 금요일 이후 주말 이틀 사이에 본 안건은 유출되게 된다. 
이를 반증하듯 지난 7일(월) 총회장 정영택 목사가 공문을 보내 한 번도 외부에 공개한 적 없는 연구보고서의 내용을 먼저 언급했다. 
정 목사는 “이번 이대위의 연구보고서가 그동안 한국교계에서 이단 문제에 대해 지도적인 역할을 수행해 온 본 총회의 위상을 실추시키고 본 교단과 한국교회 전체에 큰 혼란을 불러 일으킬 수 있다”며 “한국교계에 큰 물의를 일으킬 이 연구보고서가 이번 총회에 꼭 상정되어야 할 이유는 없다고 사료되므로 총회 상정을 재고해 달라”고 말했다.
이에 임준식 목사는 “총회장이 임원회도 거치지 않고, 사실관계도 확인치 않고, 이대위원장에게 이명범 씨 건을 총회에 상정하지 못하도록 지시하는 비상식적인 공문을 발송했다”며 “이 공문을 실제로 작성한 사람이 누구이며, 총회장은 누구로부터 이대위에 대한 보고를 받았는지 밝히고, 부적절한 공문을 발송한 사실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관련자들을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이뿐 아니라 같은 날인 7일 인터넷 언론 ‘교O와 O앙’에 최삼경 목사가 작성한 ‘예장통합 C 교수의 레마선교회 이명범에 대한 연구보고서의 문제점을 분석한다’는 연구보고서를 비난하는 내용의 장문의 글이 게재하며, 단순히 유출을 넘어 언론에까지 이 보고서가 퍼지게 된다. 
최삼경 목사는 ‘교O와 O앙’에 상임이사로 있으며, 총회장 정영택 목사 역시 본 언론의 이사로 이름이 올라있다. 이에 대해 임 목사는 총회장이 특정언론의 이사로 있는 것은 분명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키도 했다. 
임 목사는 “대외비인 연구보고서가 어떻게 최삼경 목사에게 고스란히 전해지게 되었는지 엄중히 책임을 묻지 않는다면, 앞으로 누가 전문위원이 되든지 신변의 보호를 받을 길이 없을 것이며, 그렇게 되면 총회 이대위에서 신앙과 신학적 양심으로 공정한 연구가 이뤄지기를 기대하기는 매우 어려워질 것이다”고 비판했다. 
또 “앞으로 누구든지 최삼경 목사와 그를 따르는 이단 전문가들의 눈치를 살피지 않고는 이단연구를 할 수 없도록 만들고자 하는 저의를 의심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통합측 이대위원회는 찬성 8표, 반대 2표, 기권 1표로 레마선교회의 이단 해제를 결의했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통합측 이대위원장, ‘이단연구의 현실’ 고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