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1.jpg
 
교단과 기관 단체에 있어서 소속을 분명하게 하고 활동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교회가 소속된 노회와 총회가 있고, 총회 산하에는 재산을 관리하고 교회와 목회자를 관리 후원하는 유지재단과 각종 기관이 있다.
또 교계에는 연합으로 활동하는 기관과 단체들이 많이 있다. 이는 목회자를 중심한 단체, 평신도 중심의 단체, 여성들의 단체 등으로 교계에서 나름대로 활동을 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기관이나 단체에서 임원이나 회원이 되어 활동하면서 얼마만큼 소속감을 가지고 진성(眞性)회원이 되어 활동하는 것인가에는 많은 의문이 있다. 우리 교계에는 대접받고 높은 자리에 앉기를 바라면서도 그에 상응하는 책임과 의무를 다하지 못하는 인사들이 많기 때문이다.
특히 예를 들면 개교회는 노회나 총회 유지재단에 가입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가입도 하지 않고 오히려 이렇다 저렇다 총회를 논하고 비판하는 것은 이율배반(二律背反)의 모순을 범하고 있는 것이다. 소속감도 없이 말만 많이 하고 더 이기적인 면이 있는 사람들이 있다. 총회의 유지재단에 재산을 가입한다는 것은 ‘내가 이 총회에 소속된 일원으로 참여한다’는 명분인데도 그렇지 못하다.
그리고 기관과 단체의 임원이나 회원이 됐으면 규정된 회비와 분담금을 내고 진성회원으로서 일해야 그 단체가 발전하고 활성화 될 수 있다. 대체적으로 교계의 기관 단체를 보면 임원이나 회원들은 책임과 의무를 외면하고 있고, 회장이나 대표회장이 개인적 으로 재정을 부담하여 예산의 대부분을 충당해 운영되고 있다. 이는 매우 바람직하지 못한 운영체계이며, 또 다른 병폐라고 여겨진다. 회원으로 가입하여 참여하면서 모두가 함께 회비내고 함께 활동하는 일체감이 있어야 다이나믹(dynamic)한 힘을 가지고 일하는 좋은 기관이 되고 단체로서 발전해 나갈 수 있는 것이다.
우리 교계는 분명한 소속감을 갖지 못하고 입만 가지고 말만 무성하게 쏟아내는 사람이 많다. 과거 어려운 시기였던 때에는 여유가 있는 회장과 몇몇 사람들이 재정을 부담하고 앞장서서 일해 왔다면, 지금은 사회가 변했고 시대가 달라졌기 때문에 오히려 확실하고 분명한 소속감을 가지고 전체 회원중심으로 기관과 단체를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데스크칼럼/교계단체, 소속감 확실한 진성회원으로 구성돼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