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1.jpg
 
한국교회는 선교 100주년을 지나면서 세계교회에 괄목할 만큼 성장과 부흥을 거듭해 왔다. 세계에서 열 번째 안으로 손꼽히는 교회도 여러 교회가 포함될 정도로 대형화 된 교회가 늘어났고, 그에 따른 재산과 재정적인 규모도 매우 커진 것 또한 놀라운 축복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대형교회 목회자들에 대한 도덕성과 윤리적인 문제가 심심치 않게 거론되고 있다. 교회가 교회답게 합리적으로 바람직하게 운영되고 성장해 가야 함에도 불구하고 일인독주, 재정집행의 불투명, 목회자의 부도덕성, 세습목회, 교회행정의 불합리한 처리 등 수많은 문제들이 대형교회를 중심으로 노출되고 있다. 이는 한국교회 전체의 복음전도 사역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교회당을 넓고 크게 대형으로 건축하고 수만, 수십만의 교인을 거느리면서 대단한 힘을 가진 교회에 제왕처럼 군림하는 목회자도 있다. 대형교회 일부 목회자들은 엄청난 재정과 성도들을 이기적으로 이용하여 비난을 받는 일들이 드러나고 있다. 그러나 오히려 대형교회를 지향하지 않고, 교회가 성장하고 부흥되면 또 다른 교회를 개척하고 분립하는 바람직한 면을 보여주는 교회도 있다.
목표가 확실하기 때문에 작지만 신선한 감동과 충격을 주고 있는 주목받는 교회는 무엇보다 규모가 작지만 섬기는 교회로서 아름다운 실천이 있는 교회이다. 어느 교회에 대학교 총장을 역임한 목사가 부임하였다. 부임하면서 온 성도들 앞에서 장로님들을 앞으로 나오게 하고 친히 발을 씻어 주면서 섬기는 목사로 충성을 다하겠다고 다짐하였다. 매우 감동적이다. 목회자가 성도를 섬기고, 성도들이 목회자를 섬기고, 성도들과 성도들이 서로 섬기는 교회가 아름다운 교회인 것이다. 나아가 이웃과 가난한 자, 소외된 자를 섬기는 교회로서 봉사와 사랑이 넘치는 교회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교회가 크고 성도들이 많고, 장로 권사가 많아도 서로가 얼굴도 잘 모른 채 군중처럼 몰려 왔다가 헤어진다면 교회의 본래적인 아름다운 면모는 찾아보기 어려울 것이다.
또한 작지만 영적 리더십이 발휘되는 교회가 필요하다. 목회자는 교회를 위한 헌신을 이끌어 내는 탁월한 영적 권위와 리더십이 필요하다. 그 영적 리더십과 권위 앞에 스스로의 순종과 희생적인 헌신이 살아나게 해야 한다. 70~80년대의 소위 교회가 성장하려면 ‘교인들을 달달 볶아야’ 한다는 성장과 부흥의 시대는 지나갔다. 성장일변도의 목회보다 작은 교회일지라도 소박하고 열정적으로 기도하면서 얼마만큼 말씀을 연구하느냐에 따라서 영적 권위와 리더십은 능력을 발휘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작지만 투명하고 합리적인 행정을 시행하는 교회가 앞서가는 교회다. 서울 강남의 어느 대형장로교회는 교인이 수만 명이 되고, 장로가 백여 명을 넘는 교회지만 교회의 인사문제, 중요정책을 다루는 당회의 회의는 한 해 동안에 한두 번 모인다고 한다. 이 말은 교회의 재정과 중요한 정책들을 담임목사와 몇몇 사람에 의해서 결정한다는 뜻이다. 그러므로 교회대표라는 장로들도, 헌금을 하는 교인들도 교회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 수가 없게 된다.
교회가 작은 규모이지만 당회에서 의논하고, 제직회에서 논의하여 모든 교인들이 함께 논의하면서 교회를 원만하게 운영하는 것이 은혜와 사랑이 넘치는 교회인 것이다. 투명한 재정집행이 이루어지고 모든 성도들이 공감하는 행정이 시행됨으로 기쁜 마음으로 교회를 섬기는 교회가 진정한 교회의 면모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작은 교회지만 이러한 참된 모습이 교회의 비전으로 채워지는 것이 주목받는 교회일 것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데스크칼럼-작지만 주목받는 교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