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6-2.jpg
 
11월 8일은 세계 역사상 가장 강력했던 태풍 하이옌이 필리핀을 강타한지 정확히 3년이 되는 날이다.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은 지난 1,095일 간 수재민 164만 여 명을 대상으로 긴급구호 및 재건복구 사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월드비전 국제구호 디렉터 아잡-아람 마카파갓(Ajab-Aram Macapagat)은 “지난 1년 하이옌 구호활동의 목표는 피해 주민들의 ‘회복력 구축’과 ‘미래 재난에 대한 대비’였다”며, “이를 위해 저소득층 피해 주민을 대상으로 생계 지원, 창업 교육, 교육 시설 개보수, 재난 예방 및 대응 교육 등 통합적인 인도적 지원 활동을 진행 했다”고 전했다.
특히 월드비전은 재난에 취약한 필리핀 빈곤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재난 위험 경감 사업을 실시해, 저지대 배수로 건설, 지반 보강 공사, 토사 유출 방지용 나무 심기 등 재난 대비를 위한 지역 사회 보수 활동을 진행 했다. 또한 안전한 공적 공간 확보를 위해 학교, 다목적 센터, 마을 운동장을 건축하고 521개의 태양열 가로등을 설치 했다. 이러한 재건 복구 과정에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재난 대응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노동력에 대한 보상으로 현금을 지원하는 주민참여 지역재건사업을 실시하였고, 약 10만 2천여명의 주민들이 본 사업에 참여하였다. 월드비전은 이외에도 총 67만 5천 여명의 주민을 대상으로 재난 생존 물품을 지원하고 재난 예방 및 경감 훈련을 실시 했다.
한국월드비전 국제구호팀 김동주 팀장은 “일시적인 구호 활동이 아니라 장기적인 재난 대비와 예방을 위한 환경을 만드는데 집중한 결과, 필리핀 주민들이 재난에 대한 회복력을 갖게 되었다”며 “월드비전은 피해 주민들이 하이옌 이전보다 더 안전한 삶을 사는 것을 목표로, 주민의 자립을 향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3년 11월 8일, 태풍 하이옌이 필리핀 최빈곤 지역 비사야 제도 동부를 강타해, 약 6,300명의 사망자 및 아동 590만 명을 포함한 1,410만 명의 수재민이 발생 했다. 필리핀은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재난 위험이 큰 국가로, 지난 3년 간 태풍 람마순, 태풍 하구핏, 태풍 멜로르, 태풍 하이마 등을 겪었다. 월드비전은 하이옌 구호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위 재난에 대한 긴급 구호 사업을 실시하기도 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월드비전, 3년 간 태풍 하이옌 수재민 164만 명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