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2(토)
 
1-3.jpg
 
한국교회가 오는 7월 15일 동성애 퀴어축제가 열리는 서울시청 앞 광장 길 건너, 대한문 광장에서 ‘동성애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를 개최한다. 매년 퀴어축제에 맞춰 맞불 기도회를 열어 온 한국교회는 올해도 ‘한 남자와 한 여자의 결합이 결혼입니다’란 주제로 교계 전체가 함께하는 국민대회를 연다.
이에 준비위원회는 지난 6월 29일 서울 연지동 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번 국민대회의 취지와 당일 프로그램을 설명했다.
이날 준비위원회는 “대한민국의 심장부인 서울광장이 동성애자들의 선정적인 음란공연 축제 장소로 사용되는 것과 서울광장퀴어축제가 국제화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특히 내년부터는 절대 서울 광장이 퀴어축제 장소로 사용되서는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목적으로는 청소년과 청년들에게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동성애와 에이즈 확산 방지, 군형법 92조 6항 폐지를 통한 ‘군대 내 동성애’ 합법화 시도,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기자협회 간의 인권보도준칙 중 ‘제8장 성적소수자인권’과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 3항의 ‘성적지향’ 문구 삭제 등을 내걸었다.
준비위원회는 “동성애자들은 동성애가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다름의 문제라며 인권으로 위장한다. 그러나 동성애는 개인의 성적 일탈의 윤리문제지 인권문제가 아니다”면서 “이를 무시한 서구국가들은 혐오범죄방법을 통해 복음적 신념과 양심에 의하여 동성애에 반대하는 기독교인들의 당연한 신앙적 의사표현까지 혐오범죄로 처벌한다. 이는 심각한 역차별이며, 인권유린이고, 종교박해의 야만적 처사다. 이제 한국교회 발등에도 불이 떨어졌다”고 밝혔다.
또한 “성애는 은밀한 공간에서 자기들끼리 즐길 일이지 공적인 장소에서 보란 듯이 공연할 일이 아니다. 그런데도 국가인권위원회마저 축제에 동참함으로 바른 인권운동을 증진시켜야 할 도덕적 의무를 저버리고 있어 개탄스럽다”면서 “우리는 인권운동을 가장해 동성애 조장과 확산을 시도하는 퀴어축제에 적극 반대하며, 서울광장을 국제퀴어축제장으로 굳히려는 어떤 시도도 단호하게 맞서 저지할 것이다”고 각오를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교회, 동성애 퀴어축제 ‘맞불’ 놓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