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13-2.jpg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이 지난 1월 30일 서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2층 회의실에서 상임회장단회의와 임원회를 갖고 정관 개정안과 운영세칙 제정 등 제1회 총회 위임 안건을 마무리했다.
한교총은 정관을 통해서 한국교회 공교단만을 회원으로 하는 ‘교단연합단체’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고, 앞으로 현직 교단장이 공동으로 대표회장을 맡되 투표 없이 추대하는 기존원칙을 확인했다. 또 운영세칙에서는 기독교 NGO들과 협약을 통해 협력하는 방안을 마련하여 기독교 단체들과 교단의 연결고리를 만들었다.
사무총장으로 예장합동 소속 신평식 목사를 임용하고, 상근직원으로는 기하성에서 파견한 정찬수 목사, 비상근직원으로 대신총회와 기감총회가 파견한 직원 등으로 실무직원을 갖추었다.
이번 임원회를 마친 뒤 대표회장 최기학 목사(예장통합 총회장)는 “한교총의 결성은 한국교회 공 교단들이 하나로 모아진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모든 교회가 당면한 과제를 여러 교단들이 힘을 모아 해결하겠다는 의지가 강하기 때문에 굳건하게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표회장 전계헌 목사(예장합동 총회장)는 “연합사업의 필요성이 가장 절실한 시점에 긴 기간 준비를 통해 만들어진 한교총이 지속 가능하고, 또 한국교회를 실질적으로 대표할 수 있는 조직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소회를 밝혔다.
총무를 맡고 있는 이경욱 목사와 변창배 목사는 “회원 교단들과 소통하면서 한국교회를 위해 헌신하는 한교총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교총은 평창동계올림픽에 한국교회봉사단을 파견하고 있으며, 3월1일에는 평화통일연대와 기념예배 및 심포지엄을 갖고, 5월에는 교단들과의 소통과 연대를 위한 행사도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한교총의 주력 교단인 기독교대한감리회가 최근 법원 판결로 전명구 감독회장이 당선됐던 지난 2016년 선거를 무효화 되면, 향후 운영에 큰 차질을 빚게 됐다. 전 감독은 한교총의 공동 대표회장 중 한 명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교총, 투표없는 대표 추대 방식 재확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