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보호하고 지켜야 할 종교 가치를 존중해야 한다

 

이억주 목사.jpg

 

최근에 넷플릭스 드라마 수리남이 반기독교적 내용을 담고 있어 매우 우려된다. 이 드라마는 남미의 수리남에서 벌어진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제작한 작품인데, 그 내용에 있어 반기독교적 정서를 물씬 담고 있다.

 

이를테면 드라마의 등장인물을 목사로 표현하고, 그가 교회당에서 설교하고, 성찬식 포도주에 몰래 마약을 집어넣어 사람들을 마약중독자로 만들어 헌금을 갈취한다든지, 여신도들에게 마약을 삼켜 운반책으로 이용한다든지, 겉으로는 목사(?)인데 돈이라면 마약밀매, 살인 등 온갖 범죄를 저지르는 캐릭터로 등장한다.

 

이 드라마의 모티브가 되는 것은 1990년대 중반, 남미의 작은 국가 수리남에서 마약밀매업을 했던 조00을 모델로 하고 있다. 그러다가 조002009년 우리 정부 요원에 의하여 브라질 상파울로 공항에서 검거되어, 2012년 대법원에서 10년형을 언도 받고 복역하다 2016년 사망하게 된다.

 

그런데 어찌 이런 마약밀매업을 하는 극악무도한 범죄자를 목사로 둔갑시킨단 말인가? 이것은 종교의 엑스터시와 마약의 중독을 매치시켜, 돈벌이 수단의 관심도를 높이기 위한 악행으로 보인다. 이는 명백한 반기독교 행위로 크게 비난받아야 마땅하다.

 

또 그 내용 가운데 성경 구절의 인용은 이 작품을 구성한 사람이 기독교에 대하여 알고 있으며, 그 지식으로 기독교를 펨훼하고 혐오하려는 악의가 엿보인다. 전혀 기독교와 상관없는 인물과 사건을 내용으로 드라마를 구성하여 방송이 나갈 때, 기독교와 성직자, 그리고 해외 선교가 받을 피해는 치명적이다.

 

범죄자를 목사로 등장시킨 것을 재미로 넣었다는 것은 새빨간 거짓말이다. 일반인들은 정통 기독교이단을 굳이 구별하려고 하지도 않고, 특히 성직자의 명칭을 사용함으로 모든 기독교의 성직자에 대한 오해와 분노를 유발시키게 된다.

 

이 작품은 제작 단계에서부터 수리남 정부로부터 항의를 받아, 그 작품명을 나르코-세인츠로 하였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만 수리남으로 부르는 것이다. 이런 작품을 만든 사람들은 기독교에 사과하고, 방송물을 즉시 삭제하도록 해야 한다.

 

최근에 반기독교적 정서를 담은 작품들이 다수 나왔는데, ‘오징어 게임’ ‘지옥’ ‘지금 우리 학교는등이다. 아무리 예술 활동과 그를 위한 표현의 자유를 보장한다 하여도, 우리 사회에서 지대한 영향을 주고 있는 종교를 우롱하여 우리 사회에 무슨 유익을 주겠는가?

 

종교는 보호해야 할 가치가 충분히 있다. 그런데 이런 종교를 자신들의 돈벌이와 이익을 위한 수단으로 전락시켜, 조롱하고 희화화하여 기독교의 성직자를 악의 화신으로 만들어 가는 것은 신()에 대한 모독이며, 종교인과 국민들에 대한 뻔뻔한 범죄행위이다.

 

아무리 픽션이라고 하여도 사람들이 오해하도록 선동하여 분노를 일으키는 것은 교묘하여, 어떤 범죄행위보다 질이 나쁜 것이다. 자신들의 상대적 가치로 기독교의 절대적 가치를 파괴하려는 행위는 근절되어야 한다. 만약 이런 식으로 이슬람을 조롱했다면 그들은 어떻게 되었겠는가?

최근에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가 늘어나면서 콘텐츠 폭식 공룡이 되고 있다. 이런 것에 편승하여 반기독교 영상물을 만들어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하려는 것은 멈춰져야 한다. 이 영화를 만든 영화사 월광은 카카오 자회사로 알려져, 대기업들이 반기독교 정서를 만드는데 앞장서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들게 한다.

 

공동체는 서로가 존중하고 지켜야 할 금도(襟度)를 갖게 될 때, 밝고 살만한 세상이 될 것이다. 그러나 금도(禁盜)를 갖지 못할 때 그 피해는 우리 모두에게 돌아가게 된다. 문화 예술도 그 효용성과 진정성이 의심을 받게 되면, 스스로에게도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언론회 논평] 넷플릭스 드라마 수리남은 반기독교 작품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