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심만섭 목사.jpg

 

최근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 일정 가운데 MBC 기자를 대통령 전용기에 탑승시킬 수 없다고 하여 시끄러웠다. 이에 대하여 MBC와 언론 단체들은 크게 반발하였다. 그런데 특별한 이유도 없이 대통령실에서 그런 조치를 내렸다면, 이는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 맞다. 그러나 MBC의 제3노조가 발표한 성명에 보면, MBC가 그런 조치를 받았는지를 알 수 있다. 3노조가 발표한 내용에 의하면, MBC는 얼마 전 대통령이 미국을 순방할 때 사석 발언을 타사 기자들에게 알렸고, 또 대통령이 하지도 않은 말을 자막에까지 넣어 방송하였다. 그리고 특파원들이 한국의 대통령이 미국 의원들을 욕을 했다고 백악관과 국무성에도 알렸다. 그리고 전에도 MBC가 보도한 행태를 지적했는데, 더불어민주당 출신의 손혜원 의원 투기 의혹 보도를 미적거렸고, 조국 법무부장관 의혹에 침묵했고, 울산시장 관권 선거 의혹을 사실상 은폐했고, 똑같은 총선용 비례대표정당을 민주당에는 의병정당으로, 야당에는 위성정당이라 불렀고, 천문학적 피해를 일으킨 라임 펀드와 옵티머스 자산운용 사건을 축소 보도하였고, 대장동 비리 의혹을 외면하다 유00로 꼬리를 자르려 한 의혹을 받았고, 공수처의 전방위 통신사찰에 대하여 침묵했다는 것이다.

 

또 지난 3월 대선 100일간 선거 기간에는 단 하루도 예외 없이 편파 보도를 하면서, 윤석열 후보 인터뷰를 방송하면서 거짓말이라는 노래를 틀었다고 한다. 그런데도 MBC는 편파 보도에 대하여 단 한 번도 사과한 적이 없다고 한다. 그러면서 말로는 진영을 뛰어 넘는 언론노조가 되자고 하면서, 지난 2017MBC의 비민주노총 기자 88명이 기자 업무를 빼앗길 때 침묵했다고 꼬집는다. 그렇기 때문에 ‘MBC 구성원들은 지금이라도 특정 정당의 선전도구라는 오명에서 벗어나 언론의 본모습을 찾으려 노력해야 한다. 그래야 언론자유를 주장할 자격이 생긴다고 피끓는 호소를 하고 있다.

 

흔히 MBC노영방송’(勞營放送)이라고 한다, 노조(勞組)에 의하여 움직이는 방송이요, 언론이라는 것이다. MBC는 과거 20075월 노무현 정부가 정부의 37개 부처 기자실을 3곳으로 통폐합하여 언론에 대못을 박았고, 기자들도 허가 없이 공무원을 만나지 못하게 할 때에는 별 반응이 없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자신들이 확연하게 편파, 왜곡 보도를 하는 것은 부끄럽게 생각하지 않고, 대통령실의 국익을 위한 조치에는 한껏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사실 MBC의 불공정 보도를 우려하고 비판하는 일들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래서 MBC가 국민들에게 신뢰를 이미 잃어버렸는데도, 그에 대한 반성은 없고, 언론의 자유를 침해당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설득력이 아주 빈약하다. MBC의 이런 태도에 보조를 맞춘 것은 한겨레와 경향신문 정도이다.

 

우리나라에는 수많은 언론들이 있다. 2020년 기준으로 한국언론진흥재단에 등록된 우리나라 언론은 총 5,154(일간전국종합신문 23, 일간지역종합신문 124, 경제일간신문 13, 스포츠일간신문 6, 일간외국어신문 2, 기타전문일간신문 55, 무료일간신문 1, 전국종합주간신문 33, 지역종합주간신문 554, 전문주간신문 673, 공영방송 19, 민영방송 12, 종교특수방송 8, 종편보도채널방송 6, 지상파 DMB 3, 인터넷언론 3,594, 통신사 28)이다. 여기에 종사하는 사람만도 62,806명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렇게 많은 언론들이 있는데, 이제는 편파, 왜곡을 일삼는 MBC 방송의 영향력은 상당히 떨어져 있다. 이에 즈음하여 사회 일각에서는 MBC 폐방 운동도 활발하게 벌어지고 있다. 언론의 역할이 제대로 이뤄어지지 않을 때 발생하는 현상을 결코 가볍게 보아서는 안 된다.

 

언론의 역할과 영향은 지대하다. 그만큼 언론이 잘못된 보도를 할 경우, 돌이키기 어려운 폐해를 사회와 국가와 국민들에게 끼치게 된다. 자신들은 공정한 방송을 제대로 하지 못해, 언론에 대한 부정적 시각을 형성시키고, 더 나아가 국익을 손상시켜 국민들을 피로감에 시달리게 하면서, ‘언론의 자유를 일방적으로 주장한다는 것은 얼마나 공허하고 허탄한 소리인가?

 

언론은 권리만 있고, 책임과 의무는 없다는 것인가? 남을 비판하고 사회적 부정과 부패를 찾아내고 알리는 언론이야말로, 가장 공정하고 가장 정확하고 가장 불편부당(不偏不黨)한 자리에 있어야 그 일들이 인정을 받게 된다. 그렇지 못하면, 그 자리에서 내려오는 것이 맞다.

 

그런 측면에서 기독교계 언론들도 예외는 아니라고 본다. 흔히 말하는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고, 거기에다 선교적 사명까지 감당해야 한다. 교회연합신문이 창간기념일을 맞는다. 축하드리며, 지금까지도 어렵게 교회의 현장을 지키면서 기독교 언론 역사를 만들어 왔지만, 앞으로도 한국교회를 지키는 보루(堡壘)의 역할에 더욱 매진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토요시평] 심만섭 목사의 ‘언론은 권리만 있고, 책무는 없는가? ’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