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0(목)
 
  •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새순소 메인.jpg

 

에덴의 꽃, 생명 / 장들이 모인 은혜 넘치는 / 좋은 시간과 공간에 / 를 택하여 주사 더 큰 사명으로 날아오/게 하시니 더욱 주님 높이 섬기며 / 론의 꽃을 피우겠습니다.” 이건 지난주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있었던 새순이 나르샤시간에 어느 순장이 저에게 보낸 새순이 나르샤로 지은 6행시입니다

 

그런가 하면 어느 순장은 발의 소명자6행시를 썼습니다. “ 처음 교회를 간 건 그저 예쁜 여학생 때문이었습니다. / 치에 앉아 멀리 떨어져서 들은 제자 베드로의 배신 이야기에 로운 분노가 타올랐습니다. ‘나라면 그렇게 배신 안 한다. 사내 대장부가 3년이나 따라 다녔으면서 배신을 하냐?’ / 리치듯 내뱉은 마음의 소리에 / 령이 내려오듯 제게 성령이 임하였습니다. / 녀로 삼아주시고 주님의 종이 되게 하셨습니다.”

 

새순이 나르샤라는 프로그램은 코로나 이후 소그룹과 생명순(구역)을 살리기 위한 중간 그룹의 모임이었습니다.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100명에서 150명 단위로 교회 카페에서 교회오빠인 담임목사와 교회언니인 순장들과의 영적인 따뜻한 대화와 소통을 하는 시간을 갖았습니다. 코로나 상황에서는 겨우 교회를 유지하고 회복을 하였지만 이제 코로나의 검은 파도가 휩쓸고 간 자리에서 새로운 부흥과 성장을 이루어야 할 시기이지 않습니까? 그러기 위해서는 생명순(구역)이 살아야 되고 생명순이 살기 위해서는 생명순장(구역장)들과의 긴밀한 소통과 관계성이 필요하다고 여겨졌습니다.

 

제가 먼저 격려의 메시지를 하고 성도들이 저에게 묻고 싶은 것을 엽서에 적어서 주면 그걸 일일이 다 대답을 해 주었습니다. 어느 한 장도 가볍게 취급하지 않고 진솔하고 성심성의껏 일일이 다 대답을 해주니까 그곳에 모인 성도들이 감동을 받은 것 같았습니다. 후문에 의하면 가까이에서 단둘이 이야기하듯 그런 분위기였다는 것입니다.

 

새순 소.jpg

 

그리고나서 교구마다 직접 만든 선물을 저에게 전달을 하였습니다. 어떤 교구는 자신들이 직접 만든 케이크, 또 김밥, 저의 캐리커쳐와 제 시를 캘리그라피로 쓴 액자 등을 선물로 주었습니다. 어떤 교구에서는 저에게 노벨문학상을 준다고 메달을 만들어서 목에 걸어주기도 하였습니다. 또 다른 교구에서는 콩나물 꽃다발을 가지고 왔습니다. 새순이 콩나물처럼 막 자라라고 말입니다.

 

그런 후에 순장들과 함께 가수 이선희의 그중에 그대를 만나를 개사해서 함께 노래를 불렀습니다. “그렇게 대단한 기대까지 바란 적 없다 생각했는데 / 그대 하나 떠나간 우리 교회 이제 그대 아님 채울 수 없소 / 별처럼 수많은 사람들 그 중에 성도로 만나 / 꿈을 꾸듯 새에덴을 이루고 / 주님의 은혜로 벅찼던 우리가 예배로 만나고, 그 모든 건 기적이었음을, 그 모든 건 은혜이었음을...” 그리고 제가 마무리 축복기도를 하고 일일이 한 분 한 분 다 악수를 하였습니다.

 

천 명이 넘는 순장들이 한꺼번에 모이면 그냥 하나의 집회로 끝났을 텐데, 교회 카페에서 100, 150명 단위로 모이니까 느낌이 완전히 달랐습니다. 역시 작은 공간이 주는 분위기의 효과가 크다는 것을 다시 느꼈습니다. 서로 작은 공간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악수를 하며 아이컨택을 하니까 정말 가까이에서 단둘이 데이트(?)한 것 같다는 말이 나올 수도 있었겠죠.

 

이러기를, 어떤날은 하루에 몇 번씩 하니까 보통 힘든 것이 아니었지만 끝나고 잠시 누우면 진짜 순장들이 새순이 되어 날아오르는 환상이 보이는 듯했습니다. 정말 콩나물 꽃다발처럼 생명순들이 쑥쑥 자라 오르는 생각이 들어왔습니다. 글을 쓰는 이 시간에도 변함없이 교회오빠인 담임목사를 응원하고 추앙하고 지지해준 교회언니인 순장들이 너무 고맙게 느껴졌습니다. 이를 계기로 해서 우리 교회는 새순이 나르샤할 뿐만 아니라 생명이 나르샤하고 부흥이 나르샤하게 될 것입니다. 코로나 이후에 새로운 부흥의 역사를 쓰고 불멸의 성장 신화를 쓰게 될 것입니다.

 

새순 전체.jpg

태그

전체댓글 6

  • 03208
감사

목사님, 성도님들이 정말 행복해 보입니다. 이 행복이 지역 사회를 넘어 우리 나라에 가득하길 기도합니다.

댓글댓글 (0)
김민경

코로나라는 어려운운 시기를 보내고 새로운 부흥과 성장을 위하여 긴밀한 소통과 관계성의 필요성을 절감하여 '새순이 나르샤'를 기획하고 개최한 모습이 시류를 반영한 귀한 모델이 됩니다.
기획하고 있는 '생명이 나르샤' '부흥이 나르샤'의 성공적 모습이 코로나 이후의 새로운 부흥의 역사 불멸의 성장으로 한국교회를 우뚝 세우길 소망합니다.

댓글댓글 (0)
써니

새에덴교회 인재풀 어마어마하네요!!

댓글댓글 (0)
Chuchu

멋지십니다~!!

댓글댓글 (0)
마리

아름답고 놀라운 역사의 한 페이지네요!!~~

댓글댓글 (0)
성도

새에덴교회의 에너지가 느껴집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새순이 나르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