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8(목)
 
  • 한 교회에서 가장 많은 수 여성 목회자 탄생
  • 이영훈 목사 “목사는 영광의 자리 아닌 헌신의 자리…오직 영광은 예수님께”

여의도.jpg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549명의 신임 목사를 배출했다. 이중 47명이 여성 목사여서 한 교회가 가장 많은 수의 여성 목회자를 보유하게 됐다. 특히 여성 목사 안수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여전히 강한 한국 교회에서 이처럼 다수의 여성 목사를 한 교회에서 세우기는 한국 교회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어서 화제가 됐다.

 

이영훈 목사는 주 예수님께 받은 사명을 주제로 한 설교에서 사도 바울의 순교와 30년을 강원도 산골 오지에서 헌신한 노 목사를 사례로 들며 충성하는 목회자상을 당부했다. 이 목사는 제가 이 자리에 서 있는 것을 보면 (모르는 사람은) 이 자리를 영광의 자리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쓰라린 자리이다면서 영광을 받으실 분은 첫째도 예수님, 둘째도 예수님, 셋째도 예수님이다. 우리는 모두 주님의 종으로 이 자리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또 양화진 묘역에 가보면 수많은 선교사의 무덤이 있다. 루비 캔드릭 선교사의 경우 조선에 온 지 8개월 만에 병으로 돌아가셨다. 이분은 만약 천개의 생명이 있다면 모든 생명을 조선을 위해 쓰겠다고 하셨다면서 저희 어머니께서도 교회에 대해선 불평하지 말고 하나님만 바라보라고 하셨다. (목회자에게) 일생 가장 중요한 것은 교회를 잘 섬기는 것이다. 교회는 예수님의 머리요 몸이다라고 조언했다.

 

이날 임직자 대표로 나선 전호윤 목사는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성령 충만의 역사다. 우리 49명의 임직자는 우리에게 맡겨진 자리에서 충성을 다하겠다고 다짐하면서 눈물을 흘리며 아파하는 이들을 위해 목회함으로써 하나님과 세상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 주의 종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여성 목사들이 대거 배출된 데는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소속한 교단(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 최근 교단 헌법을 개정하여 목사 안수를 위한 자격을 대폭 완화한 데 따른 것이다. 과거에는 교회에서 전도사로 15년 이상 활동한 후 교회의 허락을 받아 안수를 받을 수 있었으나 그 기간을 10년으로 줄였고 최근에는 5년으로 더 단축하는 한편 여성 목회자의 역할이 더 중요해지면서 여성 목사 안수의 분위기가 급격하게 호전됐다.

 

이날 안수식은 김천수 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회장의 대표기도, 고영용 부목사(기하성 여의도지방회 회장)의 공포, 교단 총회장 정동균 목사의 격려사, 김호성 부목사(여의도지역총연합회장)의 권면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안수를 받은 김명심 목사는 "하나님께서 기회를 주시고 목사가 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하다. 이영훈 목사님께서 세대를 뛰어넘는 미래 안목으로 여성 목사들이 세워지도록 배려해주신 것도 감사하다"면서 "그동안 17년간 장애인 특수 목회로 수화 통역과 설교를 하며 장애인 성도들과 신앙생활 해왔다. 앞으로 성도들을 더 많이 사랑하고 기도도 더 많이 하겠다. 장차 하나님 앞에 섰을 때 칭찬 받을 수 있도록 매일 하나님께 물어보며 사역하는 주의 종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광순 목사는 "목사 안수를 받게 되어 부담도 많았지만 하나님과 이영훈 목사님, 성도님들의 사랑으로 인해 목사의 길을 걷게 됐다"면서 "주의 종으로 사역한지 26년 째다.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는 이 시대에 교회와 사회에 돌봄이 필요하신 어르신들을 많이 목격한다. 이 분들을 사랑으로 섬길 수 있는 목회자가 되고 싶다. 또한 다음세대를 이끌어갈 장년과 청년 성도들이 영적으로 충분히 채워져 은혜로 행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95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안수식 통해 여성목사 47명 배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