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 14~15일 기념예배, 5400교회 160만 성도로 대성장
  • 이영훈 목사 “영적 타락과 교회의 분열에 대해 회개해야”

기하성 전경.jpg

 

한국교회 오순절 운동을 넘어 세계 오순절 부흥의 중심에 서 있는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총회(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 이하 기하성총회)가 교단 창립 70주년을 맞았다. 이제는 한국교회에서 장로교, 감리교, 성결교와 함께 4대 교단(장감성순)으로 성장한 기하성은 성령운동으로 다시 한국교회의 부흥기를 이끌겠다는 각오다.

 

이와 관련해 기하성은 지난 1114일과 15일 양일간 경기도 파주 오산리국제기도원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이틀 간 기념예배 및 세미나를 열었다.

 

15일 열린 기념예배에서 이영훈 목사는 지난 70년을 회고하며 처음부터 하나님이 시작하셨고, 그 과정도 하나님이 인도하셨으며, 다가올 미래도 하나님이 이끄실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목사는 이와 함께 향후 10년 동안 이전에 보지 못한 부흥의 역사가 한국교회와 세계에 일어날 텐데 오순절 교단이 부흥의 선봉장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특히 원산과 평양에서 일어난 대부흥운동은 모두 한 사람의 회개로 시작됐음을 인식할 때 오늘날 한국교회는 영적으로 도덕적으로 타락하고 교회가 찢어진 데 대해 회개하고 이 땅에 다시 부흥을 허락해 주시도록 기도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기하성 이영훈.jpg

 

이영훈 목사는 14영적 부흥의 역사를 주제로 한 세미나에서도 오순절 교단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 목사는 인도네시아 등 전 세계에서 기독교가 부흥하는 곳을 보면 대부분이 오순절 교단 소속 교회들이 성장하는 것을 알 수 있다성령 충만으로 강력한 부흥의 역사를 이끌어 나가는 주역이 되기 위해 우리 교단도 가는 곳마다 예수님의 사랑과 복음을 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하성 교단 70주년을 맞아 국내외에서 축하 메시지가 쇄도했다. 미국하나님의성회 더그 클레이 총회장은 지난 70년간 놀라운 복음 사역을 감당하여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 하나님 나라 확장을 위해 힘써주신 데 감사한다고 말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이철 감독회장은 기하성은 한국전쟁 직후 어렵고 힘든 시기에 복음으로 희망을 주고 성령의 능력으로 다시 일어서는 기적을 경험하도록 이끈 교단으로 특히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살아계신 하나님을 증거하는 모범이 됐다고 평가한 뒤 앞으로도 한국교회의 모범으로 오직 예수 오직 성령으로 시대를 일깨우는 하나님의 도구로 쓰임 받으시길 기도한다고 전했다.

 

예장합동 오정호 총회장도 한국전쟁 이후 우리 국민이 낙망해 있을 때 믿는 자에게는 능치 못할 일이 없느니라는 절대희망의 메시지로 국민을 일으켜 세워 주셨으며 지금도 다시 한번 일으켜 세워 주실 줄 믿는다고 축하했다.

 

예장통합 김의식 총회장는 저는 1977년에 원인 모를 병으로 죽어가다가 성령의 불을 받아 기적적으로 살아나 1981년까지 대성전 저 구석에서 예배를 드렸는데 장로교로 옮겨 신학을 한 뒤 총회장이 되어 42년 만에 친정집에 찾아왔다고 간증했다.

 

기하성 전경 2.jpg

 

한편, 1906년 미국 로스앤젤레스 아주사 거리에서 시작된 오순절 성령 부흥 운동을 계기로 1914년에 창립된 하나님의성회(Assemblies of God)’1928조선오순절교회를 설립하였으나 신사참배 거부로 폐쇄 위기에 몰렸다가 195348일 미국 하나님의성회 동양선교부장 오스굿 목사 주도로 서울 용산구 서울남부교회에서 창립총회를 가지면서 본격적으로 출발했다. 이 창립총회에는 우리나라에서 자체적으로 오순절(Pentecostal) 신앙 운동을 펼치던 박성산 배부근 허홍 목사 등이 함께했다. 또 한국전쟁의 폐허 가운데 설립된 순복음총회신학교 4회 졸업생인 조용기 목사를 통해 한국교회는 본격적으로 성령운동의 시대에 접어들었다.

 

올해로 창립 70주년을 맞은 기하성은 세계 최대 교회로 성장한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중심으로 5400여 교회와 160여만 성도를 가진 교단으로 발전했으며 2만 교회 300만 성도의 비전을 향해 전진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025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하성 창립 70주년, “세계교회 부흥의 선봉장 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