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 ‘제105주년 3.1절 기념예배’ 거행, “3.1절의 숭고한 희생 기억해야”

3.1 전체.jpg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송태섭 목사)이 제105주년 3.1절을 맞은 지난 31, 강원도 원주시 원주벧엘교회(담임 조성훈 목사)에 모여, 3.1 만세운동의 감격을 재현했다.

 

상임회장 조성훈 목사의 사회로 열린 이날 예배는 이영한 장로(상임회장)의 대표기도와 정광식 목사(서기)의 성경봉독에 이어 브라가예술선교단이 특송을 펼쳤다.

 

대표회장 송태섭 목사는 '에스더의 결단과 각오'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전했다. 송 목사는 죽으면 죽으리라는 각오로 자기 몸을 던져 민족을 살린 에스더의 결단과 각오를 소개하며, 일제의 폭압에서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독립투사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병순 목사(공동회장)'자유민주주의와 복음으로 평화통일을 위해', 최철호 목사(바수위원장)'포괄적차별금지법 철폐 및 주민자치기본법 폐지를 위해', 곽명선 목사(감사)'22대 총선에 바른 지도자가 선출되도록', 최길학 목사(공동회장)'한국교회와 한교연을 위해'를 주제로 각각 합심기도를 이끌었다.

 

2부 행사는 최귀수 목사(사무총장)의 사회로 전 참석자들이 함께 만세 삼창과 삼일절 노래를 부르는 시간을 가졌다.

 

한교연은 이날 발표한 메시지에서 "3.1운동은 한국교회와 기독교인들의 기도와 의지가 없었다면 불가능했다. 일제는 3.1만세운동 이후 한국교회에 더욱 혹독한 박해를 가했다""주기철 목사 등 수많은 믿음의 선배들이 '일사각오'의 신앙을 지키다가 끝내 순교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교회는 오래 전 분열의 아픈 상처를 가지고 있다. 105년 전 기독교 지도자들은 불교, 천도교 등 종파를 초월해 3.1만세운동에 앞장섰는데, 작금의 교회 지도자들은 교권을 쥐기 위해 교회와 교단, 연합기관을 가르고 있다""교회지도자들이 변화해야 한다. 그래야 한국교회도 나라도 살아난다"고 강조했다.

 

3.1 조성훈.jpg

 

이날 기도회는 준비한 상임회장 조성훈 목사는 "3.1 만세운동은 오늘날 극단적 대립을 반복하는 국가와 교회에 큰 가르침을 준다""오직 대의를 위해 함께 했던 숭고한 3.1 정신으로 다시 한 번 국민 전체가 하나 되어 미래로 나아가는 놀라운 역사가 일어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73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교연, 원주벧엘교회서 3.1 만세운동 재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