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3(목)
 
  • 필리핀한국목사선교사사모회와 ‘필리핀 한국선교 50주년 기념예배’ 거행
  • 설교 김용도 목사 “선교는 선교지에 내가 아닌 예수님을 남기는 것”
  • 박홍자 장로 “여러분은 한국교회를 대신해 큰 수고를 감당하는 분들”

필 단체.jpg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정서영 목사)가 필리핀 한국 선교 50주년을 맞아 필리핀에서 헌신하는 선교사 사모들을 위한 특별한 섬김을 진행했다.

 

한기총은 지난 517일 서울 연지동 한기총 본부에서 필리핀한국목사선교사사모회(회장 김인숙 목사)와 함께 "여러분의 헌신은 보석보다 빛납니다"는 구호로 '필리핀 한국 선교 50주년 기념예배'를 거행했다. 이 자리에서 한기총은 필리핀 복음화를 위해 수고하는 선교사 사모들에 대한 격려와 함께 후원금을 전달했다.

 

예배는 한기총 공동회장 윤광모 목사의 사회로 총무협 회장 서승원 목사의 기도에 이어 한기총 명예회장 김용도 목사(기침 증경총회장)가 설교를 전했다.

 

설교 김용도.jpg
설교를 전하는 한기총 명예회장 김용도 목사

 

김 목사는 "선교는 선교지에 나를 남기는게 아니다. 예수님을 남기는 것이 바로 선교"라며 "우리의 의지가 아니라, 오직 하나님의 가르침으로 그 분의 이끄심으로 선교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어떠한 경우에도 원칙에서도 벗어나면 안된다. 원칙 안에서 하나님의 말씀대로 차곡차곡 사명을 쌓아가면 반드시 하나님의 큰 축복이 임할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기총은 사모회에 식사대접과 함께 소정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섬김이 역할은 한기총 선교위원장 고경환 목사(원당순복음교회)가 감당했다.

 

후원금을 전달한 박홍자 장로(한기총 명예회장)"너무 귀한 분들을 우리 한기총이 모실 수 있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 저 역시 꾸준히 필리핀을 오가며 선교 일을 도왔는데, 여러분은 우리 한국교회를 대신해 정말 큰 수고를 감당하고 있는 분들"이라며 "세상 가장 낮은 자세로 필리핀을 섬기는 여러분을 우리 한기총이 더욱 열심히 섬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로는 후원금 전달 후 사모회 회장 김인숙 사모를 크게 끌어 안으며 노고를 격려키도 했다.

 

박홍자 김인숙.jpg
한기총 명예회장 박홍자 장로(좌)가 사모회 회장 김인숙 사모(우)를 안아주고 있다.

 

회장 김인숙 사모는 생각지 못한 환대에 큰 놀라움을 표하며, 허리 숙여 감사를 전했다. 김 회장은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한기총에서 우리의 방문을 허락하고, 또 귀한 섬김까지 감당해 주셔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이번 한국 여행에서 하나님께서 만나게 해주신 분들을 통해 그간의 고생을 완전히 잊혀질 정도로 귀한 마음을 받았다"고 말했다.

 

현재 한기총은 코로나 이후 크게 위축된 한국교회의 해외 선교 재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한기총 사무총장 김정환 목사는 "정서영 대표회장님 체제에서 한기총이 크게 안정을 찾았고, 이제는 한국교회를 위한 여러 일을 감당할 여력이 생겼다""해외 선교사님들 역시 한국교회의 귀한 일원이기에, 우리 한기총이 이 분들을 섬기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오늘 한기총을 찾아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남은 일정도 하나님의 은혜 안에 행복한 추억 남기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사모단은 한기총 여운영 총무국장의 안내로 한기총 본부를 탐방하고 기념촬영의 시간을 가졌다.

 

여 안내.jpg
한기총 여운영 총무국장이 필리핀 선교사 사모들에 한기총의 역사를 소개하고 있다.

 

한편, 필리핀한국목사선교사사모회의 이번 한국 여행은 서울 용산의 선인중앙교회(담임 장상욱 목사) 초청으로 이뤄졌다. 30명의 사모단은 5/13~19일의 여행 기간동안 북촌한옥마을, 남대문 시장, 국회의사당, 전쟁기념관, 국립박물관, 설악산, 임진각 등을 여행했으며, 한기총과 새에덴교회를 방문했다.

 

또한 장상욱 목사, 지성호 목사(서울이태원교회)를 강사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67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기총 찾은 필리핀 선교사 사모들 “여러분의 헌신은 보석보다 빛납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