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 ‘제4차 한침 글로벌리더십 세미나’ 개최, 해외 4개국서 40여명 참가
  • 여운이 총회의장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이 우리를 살리는 생명의 법”
  • 한기총 김정환 사무총장 “침례교회의 세계적 위상을 한국에 선보이길”

한침 단체.jpg

 

한국을 넘어 세계를 선교하는 정통 침례교단인 한국기독교침례회(총회의장 여운이 목사/ 이하 한침)가 본격적인 국내활동에 나섰다. 한침은 지난 524~27, 경기도 김포 효원연수문화센터에서 '4차 한침 글로벌리더십 세미나'를 열고, 한국교회에 한침의 신학과 비전을 소개했다.

 

한침은 지난 2017년 교단 창립 이후 미 북침례회로부터 태동한 미국침례회(ABCUSA)와 함께 선교에 중점을 두고, 세계 곳곳에서 활약하고 있다. 이번 '4차 한침 글로벌리더십 세미나'는 그간의 성과를 정리하는 동시에, 한국교회 일원으로서의 본격 행보를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한침 전경.jpg

 

특별히 이번 세미나를 위해 인도, 네팔,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해외 4개국 현지 목회자 40여명이 직접 방한했다. 이들은 '목회자 알아야 할 신약성경의 주제'란 주제를 놓고, 한침 신학자 및 목회자들과 심도깊은 논의를 펼쳤다.

 

개회예배의 설교는 총회의장 여운이 목사가 맡았다. 여 목사는 참석자들을 향해 율법에 얽매이는 바리새인이 되지 말고, 유일한 구원이신 주님께 순종하는 신실한 그리스도인이 될 것을 권면했다.

 

한침 여윤이.jpg

 

여 목사는 "영생은 예수 그리스도가 마음 속에 자리한 자가 누릴 수 있다. 마음에 그리스도가 있는 자는 성품을 다하고, 힘을 다하고, 목숨을 다한다. 주님이 부르시는 그 날까지 오직 말씀 가운데 살아간다""바리새인처럼 율법을 붙들고 큰 계명을 찾으려는 어리석은 자가 되어서는 안된다. 예수 그리스도를 사랑으로 알면 이것이 우리를 살리는 생명의 법이다"고 역설했다.

 

이어 "우리 모두가 영생이라는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예수를 사랑으로 아는 믿음을 증거하자. 내 안에 살아계신 예수 그리스도가 세상에 드러날 수 있도록, 항상 한 뜻으로 합심하여 기도하자"고 권면했다.

 

특별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사무총장 김정환 목사가 축사를 위해 현장을 찾았다. 김 목사는 "한침은 애초에 잘못 끼운 단추로 비틀어진 옷을 완전히 벗어 버리고, 새 옷을 입었다""세계적으로 침례교회의 교세가 가장 큰데, 한침 역시 부흥과 발전을 거듭해 침례교회의 세계적인 위상을 한국에 선보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침 김정환.jpg

 

오랜만에 한국을 찾은 해외 목회자들은 그간 자국 선교를 위해 헌신한 한침 관계자들에 감사의 마음을 담아 선물을 전달키도 했다.

 

해외 방문단을 대신해 인사를 전한 인도의 오순절교회연합 부총회장 조엘 쎄카란 목사(브니엘킹덤교회)"한침의 헌신적인 선교와 노력으로 인도와 그 주변국가의 많은 목회자들이 제대로 된 신학과 교리를 배우고 있다. 특히 여운이 총회의장님과 차경호 선교국장님께서 수차례 직접 인도를 찾아 교육을 해주셨다""인도 목사님들은 앞으로 더 많은 신학을 알기 원한다. 그렇기에 한침에 대한 기대가 많이 크다. 한침의 사역이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의 복음화에 크게 쓰임받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침 조엘.jpg

 

한침은 이번 세미나 기간 동안 총 9차례의 신학 강의를 진행한다. 사복음서를 중심으로 신약성경 전반에 대한 심도깊은 연구를 통해 오늘날 세계 선교의 새로운 지향점을 제시한다.

 

특히 '선교'에 중점을 둔 미 북침례회의 신학을 한국교회에 본격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해외 방문단은 세미나 기간을 포함한 방문 일정(5/23~31)동안 한국문화체험 및 한국기독교 선교역사 탐방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첫날인 23일 인천 선교100주년기념탑공원과 개항박물관, 한중문화관, 국제성서박물관 등을 둘러봤으며, 남은 기간 경복궁 투어(한국전통문화체험), 북악스카이웨이, 강화평화전망대(분단 한국체험)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특히 일정 막판에는 강화도 교산교회, 강화성당 등을 찾아 한국기독교의 선교역사를 직접 탐방하게 된다.

 

한침 한국탐방2.jpg

 

한국을 처음 방문했다는 한 목회자는 "한국의 발전된 모습에 정말 크게 놀랐다. 최첨단 세계도시라는 말이 결코 과장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한국이 이렇게 발전하게 된 근간에는 100여년 전 한반도에 들어온 복음이 있었다고 들었다. 아시아의 다른 나라들도 기독교가 확장되어, 한국과 같은 하나님의 축복이 임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45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선교하는 정통 침례교단 ‘한침’, 본격적인 국내활동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