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수)
 
  • 강성률 목사(신촌예배당)

강성률 목사.jpg

 

아담이 그 아내 하와와 동침하매 하와가 잉태하여 가인을 낳고 이르되 내가 여호와로 말미암아 득남하였다 하니라그가 또 가인의 아우 아벨을 낳았는데 아벨은 양치는 자이었고 가인은 농사하는 자이었더라세월이 지난 후에 가인은 땅의 소산으로 제물을 삼아 여호와께 드렸고아벨은 자기도 양의 첫 새끼와 그 기름으로 드렸더니 여호와께서 아벨과 그 제물은 열납하셨으나 가인과 그 제물은 열납하지 아니하신지라가인이 심히 분하여 안색이 변하니”(4:1-5)

 

가인이라는 말은 얻음이라는 뜻입니다하와는 최초의 여인일 뿐 아니라 최초로 잉태하여 아이를 낳았습니다새 아이가 탄생 되었으니 얼마나 기뻤을까요더군다나 자기의 실수로 인하여 아담과 자기의 영이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떠나게 되었고에덴 낙원까지 잃게 되어 소망 없이 살았었는데 아들을 낳았느니 환호성을 질렀을 것입니다그들은 잃어버렸던 낙원을 가인으로 말미암아 회복하고 싶었을 것입니다.

 

그것은 마치 자기는 많이 공부를 못했기에 아들 대에서 자신이 원하는 공부를 시켜 대리만족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의 심정 이상일 것입니다그래서 가인에 대하여 기대와 소망을 가지고 살았을 것입니다넘어지면 다칠세라불면 날아갈세라 온갖 정성을 다 쏟았을 것입니다행여 풀 밭에 가면 뱀이 나타나 그를 유혹할까 봐 보는 즉시 잡아 죽이라고 하였을 것입니다그런데 가인은 그들의 기대와 점점 멀어졌습니다기만 살아서 한마디 충고도 듣지 못했으며자신의 뜻대로 무슨 일이 되지 않으면 성질을 내며 갈수록 난폭해져만 갔습니다.

 

그러다가 그들은 둘째 아들 아벨을 낳았습니다이제는 기쁨보다 가인에 대한 트라우마같은 것이 생겨서 자녀에게 소망을 두는 것이 허무하다는 것을 알았습니다그래서 둘째 아들의 이름을 ‘아벨’ 곧 허무라고 하였습니다이와같이 사람이 사람에게 기대와 소망을 가지면 실망하게 됩니다하나님께서는 하나님 외에 그 어느 누구에게도 소망을 갖는 것을 허락지 않으셨습니다그래서 “사람을 믿으며 혈육으로 그 권력을 삼으며 그 마음이 여호와에게서 떠난 사람은 저주를 받을 것이라.”(17:5)라고 말씀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의뢰하는 양식을 끊으십니다(105:16). 돈을 의뢰하면 돈이 궁핍하게 됩니다자식을 의뢰하면 자식이 기대에 어긋나게 됩니다자신의 지혜를 의지하면 자신의 지혜에 속게 됩니다이처럼 창조주 외에 그 어느 것도 사람을 만족시키지 못합니다그래서 주님을 위하며 주님을 의뢰하는 생활이 아니면 모두 빈 껍데기이며 허무한 것뿐입니다.

 

한 배에서 나온 자녀라도 성격이 다르고 소질도 다릅니다가인은 농사를 잘하여 농사짓는 자가 되었습니다반면에 아벨은 양을 잘 쳐서 양치는 자가 되었습니다두 사람의 은사는 가인과 아벨 모두에게 꼭 필요한 은사였습니다하나님께 나아가려면 먼저 속죄하는 제사가 필요하였습니다그래서 가인에게는 아벨의 양이 필요하였습니다아벨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그는 가인이 농사한 밀보리수수참깨들깨 등과 같은 곡식이 필요하였습니다.

 

아벨은 자신이 동생이었기에 필요하면 가인에게 살 수 있었을 것입니다반면에 가인은 속죄를 위한 양을 구입하지 않았습니다자신을 최고로 알았기 때문에 아벨의 것을 애써 부인하고 살았던 것 같습니다그는 하나님께 드리는 속죄제도 동생 아벨의 동물을 필요로 하지 않고 그가 기른 곡식으로 대신할 수 있다고 생각하였습니다그래서 속죄제를 드릴 때조차 자신의 곡식으로 드린 것입니다이것이 화근이 되어 하나님께 열납되지 않았을 것입니다(9:22).

 

오늘날 신앙인들의 문제 가운데 하나는 다른 사람의 도움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점입니다그것이 교만입니다우리는 그리스도의 지체들입니다우리 한 사람이 그리스도의 모든 지체를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형제들 서로가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될 존재들입니다내가 형제를 필요로 한다고 해서 형제보다 열등한 것이 아닙니다형제도 나의 도움을 필요로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우리는 우리의 부족한 부분을 겸손하게 형제를 찾아 자문을 구하거나 기도를 부탁해야 합니다하나님은 그 일을 참으로 기뻐하십니다.

 

하나님은 형제가 연합하여 동거하는 자리에 성령의 기름을 부어 주십니다(133). 자신이 그리스도의 지체라는 사실을 깨닫고 자신에게 있는 것으로 형제에게 사랑을 나타낼 뿐 아니라 사랑도 기꺼히 받을 수 있어야 합니다.

태그

전체댓글 0

  • 241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제독립교회연합회 칼럼] 강성률 목사의 ‘선하고 아름다운 연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