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6(화)
 
  • 제77차 교역자 하계수련회, 교단 정상화 부르짖던 강원도 양양과 감격의 재회


중앙 전체.jpg

 

한국교회 교단 개혁의 새로운 표본을 새긴 대한예수교장로회 중앙총회(총회장 이영희 목사)'77차 교역자 하계 수련회'가 지난 71일부터 3일까지 강원도 양양 오션벨리리조트에서 개최됐다. 고단했던 한국교회 분쟁사의 이정표를 남긴 중앙총회는 이번 수련회를 통해 개혁을 넘어 한국교회의 역사로 거듭나기 위한 강력한 내부 각성을 다짐했다.

 

'건강한 교회, 건강한 목회자(7:3)'란 주제로 열린 이번 수련회는 예년과 마찬가지로 전국에서 함께한 약 500여명의 교역자들로 대성황을 이뤘다.

 

무엇보다 수련회가 열린 양양 오션밸리리조트는 이날로부터 정확히 5년 전인 '201971~3', 교단 정상화를 염원하는 회원들의 목소리가 정점을 찍었던 '70차 하계 교역자 수련회'가 열린 곳이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미를 선사했다.

 

비상대책위원회(총괄대표 류금순 목사)가 주관한 당시 수련회는 교단 수뇌부의 불법에 맞서 분연히 일어선 중앙의 굳건한 의지를 한국교회 전체에 보여준 사건으로, 이후 비대위는 2424승이라는 압도적 기록으로 불법과의 전쟁에서 완승하게 된다.

 

당시 수련회 개회예배서 설교를 전한 총괄대표 류금순 목사는 고난 앞에 선 총회원들을 위로하며 "우리는 지난 시간 수많은 갈등과 아픔으로 상처 입었고, 눈물 흘려야 했다. 교단을 둘러싼 수많은 거짓과 위선들은 우리를 좌절케 했다. 허나 우리는 불의에 침묵치 않는 임마누엘 정신으로, 서로의 손을 붙잡고 다시 오늘 이 자리에 모였다"고 말했었다.

 

또한 "우리 중앙총회는 한국교회의 중심에서 다시 일어설 것이다. 광야를 체험한 이스라엘 백성이 더욱 담대해진 것처럼,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시련을 통해 더욱 단단케 하실 것이다고 염원했다.

 

새롭게 리더십을 이어 받아 업그레이드 중앙의 본격 2기를 열어가고 있는 이영희 총회장은 그로부터 5년이 지나 다시 열린 제77차 수련회가 하나님이 응답하신 열매임을 강조했다. 특히 이 총회장은 이 시대 중앙을 향한 하나님의 뜻을 알고, 이를 수행하는 교역자의 사명과 본질을 설파했다.

 

중앙 이영희.jpg

 

이 총회장은 "교역자의 권위는 자신을 위한 것이 아닌 하나님의 거룩한 사역 위함이다. 하나님의 일을 하는 교역자에 있어 그 권위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이번 수련회가 교역자의 정체성을 회복하고, 우리 안의 참된 영적 권위를 회복하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한 "교역자는 하나님이 세운 사람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항상 우리의 부족하고 연약한 모습으로 하나님의 영감을 가리고 있지는 않은지 늘 스스로를 되돌아 봐야 한다""이번 수련회를 통해 스스로에게 질문을 하길 바란다. 나는 과연 하나님을 위한 사역을 하고 있는가? 사람을 위한 사역을 하고 있지는 않은가? 우리를 교역자로 부르신 하나님의 뜻을 기억하고, 최선을 다하자"고 강력히 권면했다.

 

수련회에 함께한 한 회원은 중앙의 새 역사가 시작된 이 곳 양양에서 또 한 번의 도약을 위한 의지를 다질 수 있어 감회가 새롭다하나님의 계획하심을 믿으며, 동료 교역자들과 함께 오직 앞을 향해 나아가자던 그 날의 다짐을 되새겨, 이제는 더 큰 중앙을 위해 힘껏 전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회원은 우리 모두가 역사의 산 증인이다. 하나님의 정의가 이 땅에 살아 역사했음을 직접 목도한 증인들이다우리가 목격한 하나님의 복과 정의를 이제 세상에 전해야 할 차례다. 하나님이 중앙을 살리신 뜻을 알고 앞으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중앙 기도.jpg

 

이 외에도 이번 수련회에서는 김영준 목사(제이로만선교센터 대표), 정재후 박사(숭실대, 장신대, 중앙총신 교수), 박용해 목사(정원주일교회) 등이 강사로 나서 다양한 강의를 펼쳤다. 특히 박용해 목사는 목회자의 건강을 주제로 건강에 대한 기본 지식과 예방 원리 등을 전해 큰 호응을 얻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937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앙총회 “반드시 다시 일어서겠다는 비대위의 다짐··· 응답 받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