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2(월)
 
1.jpg
혼자 사색하는 시간에 이렇게 기도하여 본다. 이 천지를 창조하시고 주관하시며 세세무궁토록 영원하실 하나님 아버지. 오늘도 주님이 베푸신 은혜가 비올라 현처럼 북한산을 타고 내려오고, 우이동의 새소리가 교회 종탑을 간질입니다. 이 시간의 기도가 주님이 원하시는 뜻대로 이루어지게 하시고, 성령이 저희 영혼의 문을 똑똑 두드리실 때에 마음 문을 활짝 열고 주님을 영접하도록 인도하소서.
이 시간 베드로에게 꿈을 주시고 세계 선교의 비전을 허락하셨던 주님이 저희에게도 세계적인 비전을 내리실 줄 믿습니다. 주님이 원하시면 저희 가운데서 인간미 넘치는 신자가, 세계적인 성직자가, 세계적인 작가가, 세계적인 기업인이, 세계적인 학자가, 세계적인 법률가가, 세계적인 의사가,  하나님의 계획대로 나오게 될 줄 믿습니다. 주님이 원하시면 북한의 김정은과 주민들이 하나님의 자녀로 회복되는 역사가 일어날 줄 믿습니다. 하나님 나라 높은 보좌에서 세상의 낮은 자리에 오셔서 가난하고 아프고 소외된 자들의 구세주가 되셨던 주님, 십자가 보혈을 이루시고 부활하셔서 성령이 임하시고 구원으로 나아가는 길을 열어 주신 주님이, 이 시간 찾아 오셔서 “그동안 믿음 지키느라 애썼다”며 위로하여 주실 줄 믿습니다. 저희를 빛나고 뾰족한 화살처럼 연단시키셔서 하나님 나라와 의를 주님의 계획대로 이루실 줄 믿습니다. 주님이 저희를 부르실 때에 ‘오! 주여 제가 여기 있나이다. 저희가 주님이 원하시는 소명을 감당하게 하소서’라며 믿음으로 일어설 줄 믿습니다. 저희가 기쁨으로 기도와 찬양과 말씀을 감당할 때에 저희 삶이 복될 줄 믿습니다.
두세 사람이 모여 함께 기도하는 곳에 주님이 함께 하심을 믿습니다. 저희가 믿음의 삽을 퍼올릴 때 주님께서는 항공모함과 같은 은혜를 베풀어 주실 줄 믿습니다. 이 시간  아름다운 리브가를 신부로 맞기 위하여 황혼녘의 황금빛 햇살을 머릿결에 받으며 기다리는 이삭과 같이 주님의 말씀을 기다리오니, 성령이여 오셔서 저희와 동행하여 주시옵소서. 저의 삶이 사건을 멋있게 해결해 가는 콜롬보처럼 멋있게 필력을 휘두르는 작가가 되게 하소서.
이 시대에는 콜롬보가 필요하다. 콜롬보가 나타나서, 사회 각 계층에 쌓여 있는 부조리를 날카롭게 파헤치고, 이 사회의 정의를 바로 세워 주었으면 좋겠다. 교계든, 정치권이든, 법조계든, 콜롬보가 필요한 것이다.
가령 모 건설회사 부사장이 자신의 아내를 의도적으로 살인하고 건설 현장에 묻은 후 바닥 콘크리트를 쳐 버린다. 콜롬보는 아내가 실종되었다는 부사장의 실종 신고를 받고 출동하여, 부사장 집의 현관 바닥에서 진주 목걸이로 추정되는 진주를 발견한다. 콜롬보는 부사장이 일하는 건설 현장을 자주 들러 콘크리트 타설 광경을 자주 목격한다. 그리고 현장 경비로부터 부사장이 밤에 들른 적이 있다는 목격담을 확보한다. 물증을 확보한 콜롬보는 부사장이 살인했다는 증거를 확보하기 위하여 그의 집에 들른다. 현관에서 부사장에게 두 사람 사이의 부부 관계가 최근 들어 좋지 않았다는 이웃 주민의 얘기를 하면서, 현관 우산 꽂이대에 있던 우산에 자신이 증거물로 가지고 있던 진주를 톡 쳐넣는다. 얘기 도중 부사장이 부부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증거를 대 보라고 하자, 슬쩍 우산을 치켜든다. 그러자 진주 한 알이 바닥에 떨어지고, “이게 증거죠.” 하면서 사건 당일날 부부 싸움이 심하게 있지 않았느냐고 되묻는다. 그리고 콜롬보는 왜 부사장이 콘크리트 타설을 하기 전 날 저녁에 공사 현장에 갔었는가를 묻자, 부사장은 울음을 터뜨리며 자백을 한다. 이와 같이 후즐근한 바바리 차림으로 건성건성 말하는 듯하면서도, 완벽한 알리바이를 들이대는 사회 저명 인사를 꼼짝 못하게 하는 콜롬보의 끈질긴 추리에 시청자들은 통쾌함을 맛보게 된다.
이와 같이 멋있는 콜롬보처럼 나의 삶이 좀 멋있으면 좋겠다. 우리 사회 서민들의 고충을 널리 알리고, 그들이 행복하게 웃는 모습을 보고 싶다. 하늘 나라의 높은 보좌에서 내려와 지상의 낮고 천한 곳에 와서 가난하고 아프고 소외된 자에게 구원의 메시지를 전한 예수 그리스도처럼, 서민들이 인간답게 살아가는 꿈을 꾸어 본다. 물신주의의 옷을 벗고 인간미가 돋보이는 옷으로 갈아 입고 싶다. 그러려면 콜롬보가 필요하다. 퍼머 머리에 의안을 기고도 얼마든지 멋있게 행동하는 의인 콜롬보가 필요하다. 콜롬보가 나타나서 세상의 온갖 비리와 죄악을 파헤쳐서 순화된 사회를 만드는 것을 보고 싶다. 아니, 세종대왕이라도 좋다. 이순신 장군이라도 좋다. 그런 의인이 이 땅에 다시 나타나기를 기대하여 본다. 나, 또한 풍자와 해학으로 독자들을 웃기고 감동시키는 작가가 되도록 기도한다. 이는 나만이 할 수 있는 개성적인 작업이다. 행복하시라.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독교인의 행복론 - 85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