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8(목)
 
  • “박물관 입장료 무료, 카페 수익금도 장학금으로 기부 했는데··· ”
  • 조성훈 관장 “공익사업 했으면 상을 줘도 모자랄 판에··· 너무 허탈하다”

화폐박물관.jpg

 

벧엘교회 부설기관으로 설립된 원주세계화폐박물관(관장 조성훈 목사)이 개장 1년 만에 지자체로부터 고액의 세금를 부과받은 것이 알려지며, 교계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박물관측은 벧엘교회의 부설인 종교시설이기에 고액 세금이 부당하다는 입장인데, 필요 시 행정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각오다.

 

원주세계화폐박물관은 지난 202212월 개장해, 100평의 공간에 170개국 2,500여 종의 화폐를 전시했다. 여기에 20평의 카페도 함께 운영 중이다. 이 곳은 개장 당시 세계 성경책 등이 전시되며, 일반 방송은 물론 기독교 방송에 교육 역사의 현장으로 소개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나 최근 원주시청이 박물관에 고액의 취등록세를 부과하며, 박물관측은 행정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물관측은 "세계화폐박물관이 입주한 건물은 벧엘교회가 종교시설로 신고한 곳이다. 또 신고 내용에 따라 운영 중이다""허나 시청측은 종교시설 외 사용이라며, 세금 환급에 대한 행정소송을 할 것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현재 박물관은 입장료 없이 무료로 운영 중이다. 카페는 정식 허가를 받았으며, 그 수익금은 전액 장학금 및 선교비로 사용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박물관측은 "지난해 전반기에는 박물관 관람 학생들의 소감문 중 2개를 선정해 장학금을 지급키도 했다"고 설명했다.

 

박물관측은 지자체에서 해야 할 공익사업을 벧엘교회가 자비를 들여 선교로 행하고 있는데, 상을 주지는 못할 망정, 오히려 선교의 문을 막고 있다고 토로했다. 박물관 자체가 특정한 수익을 목적으로 한 적도 없고, 실제적인 수익도 발생치 않았음에도 이를 전혀 고려치 않았다는 것이다.

 

관장 조성훈 목사는 "기존에 없던 박물관을 통해 원주시민들의 문화 활동에 기여하고, 또 외부의 관광객 유치를 통해 지역 경제에도 이바지 하고자 자비를 들여 박물관을 만들었다""일부러 많은 사람들의 관람을 위해 박물관도 무료로 운영했는데, 이번 세금 징수는 너무도 허탈한 결과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원주시의 조치로 그간 헌신의 자세로 박물관 운영을 도와 온 우리 벧엘교회의 교인들이 상당히 충격을 받았다. 행정 소송을 통해서라도 이번 사태를 바로 잡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99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벧엘교회 부설 원주세계화폐박물관, 지자체 고액 세금 부과에 억울함 토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