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7(월)
 
4.jpg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목사) 산하 종교개혁500주년기념사업특별위원회의 신임위원장 김철환목사(기독교한국루터회 총회장)가 지난 13일 서울 후암동 루터교 총회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앞으로의 활동방향을 소개했다.
김목사는 오는 2017년 종교개혁 500주년을 앞둔 지금, 기울어가는 한국교회의 쇄신을 위해 한국교회가 스스로를 돌아보는 자성과 시대가 요구하는 교회상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교회의 부흥 이면에 가려진 그늘진 모습이 점점 부각되면서 비 신앙인들 가운데 일부는 적극적인 반 기독교 운동을 벌이는가 하면 한국교회의 쇄신을 요구하는 언론과 지식인들의 목소리가 드높다”며 “한국교회의 변화가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다”고 말했다.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 500주년위 활동이 한국교회의 자성과 통찰에 주목할 것임을 밝혔다. 김목사는 “개혁을 말하면 개혁하는 주체와 개혁의 대상이 생김으로 다툼이 일어난다”며 “예수 그리스도께서 행하신 일은 가장 개혁적이며 혁명적인 일이었지만 개혁이나 혁명이란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회개를 말씀하셨다. 그것은 스스로를 돌아보는 행위요, 시대를 바라보는 통찰의 행위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개혁이 결코 기존의 한국교회를 비난하거나 짓밟고 올라서 이루려 하는 것이 아님을 강조했다.
그는 “500주년위는 한국교회 개혁이라는 명제로 개혁의 칼을 드는 것이 아니라 자성과 통찰을 기반으로 한국교회의 변혁을 위해 노력하고자 한다”며 “성서에 언급된 세가지 사상, 나그네로 살기, 거지로 살기, 머슴으로 살기를 근간으로 각종 사업을 전개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개혁을 위한 메시지는 한반도 전체를 포함한 ‘7000만 동포여 하나님께로 돌아가자’고 정했으며, 이는 오직 믿음, 오직 은혜, 오직 말씀을 강조했던 루터의 메시지를 바탕으로 했음을 설명했다.
또한 늘 개혁을 말할 때, 나보다 남을 탓하고, 정부나 단체 등을 지적하는 일반적인 행태를 반성하며, 캐치프레이즈는 ‘나부터 개혁하자’고 정했다고 말했다.
김목사는 “요즘 목사님들의 설교를 보면 이제는 하나님 나라, 영생을 별로 이야기 하지 않는다. 그렇다보니 사람들이 마치 이곳이 마지막인 것처럼 하늘나라는 없는 것처럼 이해한다”며 “우리가 나그네 된 인생으로 하늘에 대한 가치를 더 염려하는 삶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종교개혁500주년위는 우선 4월 18일 종교개혁500주년 기념 기독교 아고라 500인 회의를 개최함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이 회의는 일반 목회자와 다양한 연령층의 신도들이 한국교회 변화를 위한 바람들을 청취, 취합하여 2017년 종교개혁500주년기념일까지 한국교회 변화를 위한 캠페인을 전개해 나가고자 함에 그 목적이 있다.
또한 오는 10월 31일 종교개혁기념일로부터 2017년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일까지 3회에 걸쳐 위에서 말한 3가지 사상을 기반으로 기념예배와 문화축제를 기획하고 있다.
이밖에는 2017년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해를 위해 한국교회 일치와 문화운동으로서 8월 초 한국교회의 날을 구상중이며, 이를 위해 500주년기념위는 오는 6월 독일 교회의 날 본부를 방문할 예정이다. 
한편, 500주년기념위는 500이라는 숫자를 기념해 소외된 이웃 500명에 혜택을 베풀 수 있는 특별한 사업을 기획하고 있다. <차진태기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자성과 통찰 바탕으로 한국교회 변혁 이룰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