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자극적인 소재를 고집하면 엉뚱한 방향으로 간다

 

이억주 목사.jpg

 

최근 방송가에서 가정과 가정 문제를 다루는 프로그램에서 문제가 발생하여 시끌시끌하다. 대표적인 것이 오은영리포트-결혼지옥인데, 이런 프로그램은 오히려 가정과 결혼의 참된 가치를 허무는 역할을 하게 된다.

 

오은영...’ 프로그램은 탈도 많고 문제도 많은 MBC가 지난 5월부터 방송한 것으로, 지난 1219일 방송에서는 방송 중 의붓딸인 아동을 의붓아빠가 성추행하는 장면이 나와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대하여 방송통신위원회에 민원이 수천 건 접수가 되고, 경찰이 수사에 나설 정도이다.

 

남녀 간에 서로 사랑을 통하여 결혼에 이르고 가정을 꾸린다하여도 문제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렇다고 문제가 많은 사람들만을 선정하여 방송하게 될 때, 방송의 안전성이나 방송으로서의 품위 그리고 가정과 결혼의 가치를 대변하기는 어렵게 된다.

 

이날 문제가 된 방송에서도 초혼의 남편과 재혼의 아내 사이에 아이의 양육관의 차이가 있었고, 그 갈등으로 인하여 방송에 출연하게 되었는데, 마치 새 아빠가 의붓딸(7)을 성추행한 것으로 비춰지면서 시청자들의 항의가 들어왔고, 문제가 된 것이다.

 

문제는 가정과 결혼 상태에서의 여러 가지 문제점을 지나치게 강조된 형태로 화면에서 비춰주기 때문에 문제를 만드는 것이다. 이는 방송들이 자극적이고, 심지어 선정적인 모습까지 앵글에 비춰보려는 욕심 때문에 생긴다고 본다.

 

이 방송을 진행하는 오은영 박사는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이며, 소아청소년클리닉 원장을 맡고 있어 그의 전문성을 신뢰한 것이고, 지금은 종영된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와 같은 좋은 프로그램들이 많이 알려져 오은영 현상이라는 말도 나왔었다.

 

결국 ‘...결혼지옥은 그 방송의 설정부터 지나쳤다고 본다. 왜 하고 많은 이미지 가운데 지옥을 설정했을까? 가정을 지옥으로 설정할 때, 이미 가정은 깨지고 무너진 쪽으로 심하게 기울어진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매우 격분하고 있다. ‘양심없는 MBC, 오은영 결혼 지옥 폐지하라’ ‘고작 시청률을 위해 아동 성추행 방조를 한 윤리의식 없는 방송’ ‘악마 같은 결혼 지옥 제작진’ ‘결혼 지옥 같은 쓰레기 프로(그램) 폐지하고, 오은영은 본인의 업무로 돌아가세요’ ‘아동 성애자의 범죄를 합리화한 정신 나간 방송 폐지를 원합니다등등.

우리 사회 일각에서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행위가 존재하기도 하지만, 그렇다고 공영방송에서 아동 성추행으로 보이게 하는 장면까지 비춰주는 것은 시청률에 목을 매는 방송사의 집착으로 인한 과오(過誤)이다.

 

이렇듯 방송들이 문제를 일으키면 앞으로 결혼을 해야 하는 젊은이들이나 또는 가정으로 인한 상처가 있는 사람들에게 가정은 지옥이 되고 결혼도 가족도 모두 지옥으로 각인되는 것이다.

 

그렇지 않아도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출산율이 가장 낮아 이대로 가다가는 훗날에 국가의 존망에까지 위협을 받는 상황이다. 그런데 사고(事故) 방송이 나가면 우리나라를 비혼(非婚), 무혼(無婚), 불혼(不婚), 참혼(慘婚)으로 몰아가게 된다.

 

MBC는 이런 방송물에 대하여 깊이 사과하고, 이렇듯 가정과 결혼에 대하여 무한한 부정을 불러일으키는 방송물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이것은 가정 문제의 해결에 팁을 주는 것이 아니라, 해악을 끼치는 것이 되기 때문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언론회 논평] 가정을 위한 프로그램이 ‘지옥’으로 표현될 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