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6(화)
 
  • 강춘오 목사(발행인)

강춘오 목사.jpg

 

고대 기독교가 낳은 가장 탁월한 교부 중 한 분이 역사상에 '어거스틴'이라고 불리우는 라틴 교부 아우구스티누스(Augustinus)이다. 그의 원명은 아우렐리우스 아우구스티누스(Aurelius Augustinus)이다. 그는 3541113, 북아프리카의 타케스테(Tagaste) 라는 조그만 촌락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 파트리키우스(Patricius)는 이교도였고, 어머니 모니카(Monica)는 하나님을 향한 깊은 신심을 가진 그리스도인이었다. 그는 젊었을 때 어머니의 기도와는 달리 육체의 쾌락과 미로를 끝없이 방황하며, 한때는 마니교에 미치고, 학문적 회의주의와 플라톤의 관념론에 빠져 헤맸다. 그로 인해 당시의 젊은이들에게서 흔히 볼 수 있었던 것처럼, 결혼도 하지 않은 채 여자와 동거하며 아들도 낳았다.

 

그러나 그는 자애로운 어머니의 기도와 밀라노에서 만난 교부 암브로시우스의 설교와 아타나시우스가 쓴 '성안토니우스의 생애'를 읽고, 33세의 나이에 회개하고 변화를 받아 기독교 세계 전체에 이루 말할 수 없는 큰 유익을 끼쳤다. 아우구스티누스는 387년 부활절 주일에 밀라노에서 암브로시우스로부터 자신의 친구이자 동료 회심자인 알리피우스(Alypius)와 일곱 살 짜리 아들 아데오다투스(Adeodatus)와 함께 세례를 받았다. 마침내 아들로 인해 오랜 기간 극심한 영적 고통을 감내해온 신실한 어머니 모니카는 그녀가 죽기 직전에 그 기도와 기대가 성취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모니카는 아우구스티누스가 세례를 받은 그 해 고향으로 돌아가는 도중 이탈리아 티베르 강 어귀의 오스티아에서 그녀의 나이 56세에 아들의 품에 안겨 숨을 거두었다. 그리고 그의 사랑하는 아들 아데오다투스도 그 다음 해에 죽었다.

 

어머니와 아들이 죽고 난 후 아우구스티누스는 고향 아프리카로 돌아가 그곳에서 집필에 몰두하며 열심히 가르치고 봉사하며 교회를 섬겼다. 그의 명성이 온 기독교 세계에 퍼져 389년에 장로로 임명되어 설교자가 되었고, 396년에 누미디아의 해안도시 히포의 감독이 되었다. 밀라노에서 회개하고 암브로시우스로부터 세례 받은 지 9년 만에 장로(목회자)를 거쳐 감독(주교)에까지 이르렀다. 그는 자신의 집을 수도원으로 삼아 순수한 삶을 추구하며동료 사역자들과 함께 살면서 수많은 저술을 남기고, 430828일 조용히 7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아우구스티누스의 정신을 이어 설립된 수도회가 '아우구스티누스회'이다. 훗날 이 수도회가 종교개혁자 루터를 배출했다.

 

아우구스티누스의 저술 가운데 가장 잘 알려진 책은 '참회록'(The Confession)이다. "당신은 저희를 당신의 영광을 위하여 지으셨으며, 저희 마음은 당신 안에서 안식을 얻기까지는 안식하지 못하나이다." 그리고 '하나님의 도성'(The City of God)과 명상록(Meditations)이 있다. 하나님의 은혜의 교리를 확립한 아우구스티누스는 기독교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사상가요, 저술가이다. 역사적 기독교의 정통 교리는 아우구스티누스로부터 온 것이다. 루터도, 칼빈도 아우구스티누스로부터 왔다.

 

태그

전체댓글 0

  • 988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지골] 라틴 교부 아우구스티누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