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0(목)
 
  •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감리교의 친 NCCK 인사들

기자수첩.jpg

 

"NCCK는 포괄적차별금지법을 지지한 적이 없다. 이는 모두 가짜뉴스다" -202210월 감리교 총회 중-

 

지난해 10월 기독교대한감리회(이하 감리교) 총회에서는 NCCK WCC 탈퇴를 두고 치열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당시 탈퇴를 요구하는 이들은 NCCK WCC가 신학적으로 심각하게 변질 됐으며, 특히 NCCK가 전 교회가 반대하는 '포괄적차별금지법'을 지지하고 있다며, 당장 NCCK와 단절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탈퇴 반대자들은 NCCK의 포괄적차별금지법 지지는 모두 가짜뉴스라며, NCCK는 단 한 번도 포괄적차별금지법을 지지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NCCK인권센터는 지난 71, 성소수자들의 퀴어축제를 지지하는 '평등 세상을 바라는 축복기도회'를 함께했다.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차별금지법제정연대가 주관한 본 기도회는 '그래도 무지개는 뜬다'는 구호로 '퀴어축제'를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NCCK는 포괄적차별금지법을 지지한 적이 없다"는 감리교 친NCCK 세력의 주장이 무색하게도 NCCK는 여전히 포괄적차별금지법을 지지하고 있다. 엄밀히 포괄적차별금지법을 반대한 적도 없으며, 오히려 NCCK인권센터는 동성애자와 동성애 단체에 인권상을 수여하는 등 적극적으로 퀴어활동에 앞장서 왔다.

 

이뿐 아니라 NCCK 정의평화위원회 역시 포괄적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냈었다.

 

거룩한 방파제.jpg
7월 1일 서울시의회 앞에서 열린 거룩한 방파제 전경

 

71일은 올바른 성혁명을 정착시키고자 기독교계와 시민단체가 함께 '거룩한 방파제'라는 이름으로 서울시의회 앞에서 '포괄적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집회를 개최한 날이다.

 

NCCK인권센터가 퀴어축제를 지지하며, '거룩한 방파제'를 비판하는 기자회견과 기도회에 동참하고 있을 때, '거룩한 방파제' 집회에는 중부연회 김찬호 감독이 연사로 올랐다. 김 감독이 이끄는 중부연회는 최근 NCCK 탈퇴안을 압도적으로 통과시키며, 감리교 여론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중부연회의 탈퇴 결의 당시 김찬호 감독과 연회원의 입장은 간단했다. NCCK가 성경에서 벗어났다는 것, 그리고 변화될 가능성이 없다는 것이다.

 

NCCK인권센터가 무지개 축복기도회를 하던 그 시각, 김찬호 감독은 동성애와 포괄적차별금지법에 대한 절대 반대를 외쳤다. 김 감독은 "각 분야로 침투한 성혁명과 동성애의 타락을 막고 거룩한 운동을 펼쳐야 한다. 차별금지법을 허용한 나라들은 심각한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 성적 가치관이 없는 다음세대가 무너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김찬호.jpg
동성애퀴어축제반대 '거룩한 방파제'에서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중부연회 김찬호 감독

 

NCCK는 포괄적차별금지법을 지지한다. 그것도 매우 적극적으로 지지한다. 그것이 팩트다. 감리교의 NCCK 탈퇴는 오는 10월 총회에서 총회원에 의해 최종 결정될 일이지만, 그 바탕에 거짓이 깔려서는 안될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1

  • 70266
권순옥

하루 빨리 세계평화 이루었으면 합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자수첩] ‘기독교 VS 퀴어’ 7월 1일 NCCK는 어디로 향했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