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 강춘오 목사(발행인)

강춘오.jpg

 

한국기독교의 사회적 신뢰 추락은 교세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3년간 이어진 코로나 정국에 장로교 주요 교단에서만 약 80여만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회 전체를 따진다면 아마도 여기에 배를 더해야 할지도 모른다. 참으로 위기이다. 이런데도 한국교회 대다수 목회자들은 이러한 교세 감소에 위기의식을 크게 느끼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로 잠깐 빠졌지만 결국은 되돌아 올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는 듯하다. 그러나 이들은 '기독교'를 떠난 사람들이라기 보다 '교회'를 떠난 사람들로서, 개교회에 적을 두지 않고 기독교인 행세를 하는 노미날리티(일명 가나안 교인)로 남을 가능성이 많은 사람들이다.

 

여기에는 90년대 이후 각종 세속 언론 매체들의 기독교에 대한 부정적 보도와 교회 지도자들의 도덕적 일탈, 교인들 간의 갈등과 분열 등이 교회의 정체성 상실로 이어져 사회적 불신을 가져온 데 원인이 있다. 거기에다가 코로나로 인해 온라인 예배를 장려한 영향이 크다. 한국교회가 사회적 신뢰를 회복하기 전에는 이런 상황을 극복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오로지 대안은 기도와 설교밖에 없다. 오늘날 한국교회에 기도운동의 열정이 식어 부흥회도, 사경회도, 기도원도 모임이 많이 줄었다. 또한 오래 전부터 지적되어온 설교가 기복주의로 기울어 우리 사회를 변화시키지 못하고 있다. 단순히 민족복음화라는 이름 아래 하나님의 은혜로 '복 받고 만사형통'하는 기복(祈福)에 호소하는 설교가 많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한국교회가 사는 길은 기도운동의 활성화와 바른 설교에 있다. 바른 설교는 반드시 '하나님의 말씀의 증언'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설교에서의 '하나님의 말씀'은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증언이다. 따라서 그리스도에 대한 증언이 없는 설교는 도덕적이고 윤리적인 종교강화(宗敎講話)일 뿐, 하나님의 말씀은 아닌 것이다. 태초에 말씀으로 계신 아버지의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가 역사 속에 오셔서 인류를 위해서 이루신 구속 사역을 증언하는 것이 바른 설교이다.

 

예수 그리스도가 이루신 구속의 역사는 죄로부터의 인간의 구원과,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희생의 정신이요, 세상에 정의와 평화를 이루는 봉사의 정신이다. 이것이 이루어진 것이 하나님의 나라이다. 한국교회는 이제부터라도 기복 아닌 바른 설교가 요구된다. 여기에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회복과, 교세 감소를 극복할 수 있는 길이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93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한국교회 교세 감소,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