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7(수)
 
  • 강춘오 목사(발행인)

강춘오.jpg

 

요즘 우리사회에서 가장 뜨거운 정치적 이슈는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사건이다. 이 사건은 윤 대통령에 대한 대선 불복 세력이 꾸민 정치 공작 몰카 함정취재임이 밝혀졌다. 이 사건을 만든 세력에는 재미 교포 최재영이라는 목사도 끼여있다. 경기도 양평 출신이라는 최 목사는 김건희 여사의 아버지와 친분이 있다며 김 여사에 접급해 300만원 상당의 명품백을 선물로 건넸다고 한다. 이 명품백은 이 사건을 꾸민 유튜브측에서 제공한 것이다. 그리고 최 목사는 이 전달 과정을 손목에 찬 시계에 장착된 카메라로 몰래 녹화해 그동안 윤 대통령을 공격해온 유튜브 서울의소리를 통해 방송했다. 김건희 여사는 그들의 악의적 숫법에 철저히 당한 것이다. 그런데도 대통령 부인이라는 이유로 그들을 고소하지도 못했다. 그런데 이 사건을 정치적 이슈로 삼아서 야당이 물고 늘어지니 큰 사단으로 번지게 된 것이다.

이 사건에 목사가 끼였다는 것은 교회가 참 가지가지 한다는 생각이 든다. 최 목사라는 사람은 현재 한국교회 목사는 아니지만, 아무래도 한국교회 주변에서 목사가 된 사람은 분명한 것 같다. 한국교회에는 약 20만에 이르는 목사가 있다.

 

한국교회 목사 교육과정은 대체로 엄격하다. 목사는 대학을 졸업한 사람이 최소 3년을 더 신학과 영성을 공부해야 하고, 여기에 2년 혹은 3년을 더 연수한 후에 목사가 된다. 그러나 그런 과정을 전혀 거치지 않은 채 목사가 대는 경우도 있다. 거기에다가 목사를 배출하는 교단이 수백 개로 갈라져 있으니 목사가 된 후에 엉뚱한 짓을 하고 다녀도 통제할 기구도 없다. 그러다보니 사기 사건 등 경제 문제나 온갖 사회적 비리에 목사가 끼어 있다. 한국교회 전체가 부끄러운 일이다.

 

앞의 최재영 목사는 어떤 교단에서 어떤 과정을 거쳐 목사가 되었는지 알려지진 않았다. 그런데 윤 대통령과 정치적 견해를 달리 한다면 목사로서 당당하게 비판할 것은 비판하고, 비난할 것은 비난하는 것이 옳은 일이지, 진실을 말해야 하는 목사가 어떻게 범법조직의 사주를 받아 몰카 시계를 차고, 그것도 고향 사람이라며 대통령 부인에 접근해 대통령실 공격에 가담할 수 있는가.

 

이는 한국교회의 신뢰를 크게 떨어뜨린 행위이다. 20만 목사와 한국교회를 부끄럽게 만들었다. 당연히 한국교회에 사과해야 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910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최재영목사는 한국교회에 사과하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