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목)
 

[크기변환]황규학 박사.jpg
 
교회법 전문가를 자처하는 황규학 박사(기독공보 발행인)가 교계를 넘어 사회적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명성교회 문제에 법적인 접근을 펼친 책 법으로 읽는 명성교회를 발간했다.

 

민주적 절차에 따른 목회 승계, 과연 세습이라 말할 수 있는가!’라는 부제에서 드러나 듯, 황 박사는 이번 책에서 승계와 세습에 대한 정확한 구분을 시도했다. 무엇보다 한국교회 성도들을 향해 명성교회에 대해 아버지가 아들에게 담임 자리를 물려줬다는 세습이라는 시각이 아닌, 교인들이 자신들의 담임을 직접 선출한 민주주의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황 박사가 본 책에서 주장하는 법적인 핵심은 개교회가 담임목사를 청빙하는 일은 교회 헌법에 기초한 교인들 고유의 권리이며, 이는 어떤 식으로도 침해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예장통합측이 지난 20139월 총회에서 통과시킨 소위 세습방지법은 교인들의 권리를 보장하는 교단 헌법에 정면으로 반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117일 서울 연지동 다사랑에서 출판 기념 간담회를 가진 황 박사는 교단헌법에 나오는 장로교의 원리는 양심의 자유, 교회의 자유를 강조하고 교회직원의 자격에 관해서는 교인들이 선출하도록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논란이 일고 있는 명성교회 문제에 대해서는 명성교회는 교단법이 정해놓은 규칙을 위반한 적이 없다는 점을 전제하고, “장로교회는 감리교회와 달리 목회자의 청빙권이 감독이나 치리회장에 있는 것이 아니라, 교인들에게 있기 때문에 교인들의 민주적 절차 없이 세습이나 승계가 어렵다고 밝혔다.

 

이 책에 대해 추천사를 쓴 이정환 목사(통합측 전 이대위원장)정치 제286(세습방지법)은 만들 당시부터 잘못 만들어진 법이다. 솔직히 이야기해보자. 명성교회를 타겟으로 삼고 만든 법이 아닌가?”라고 했으며, 소재열 박사(합동측 법 전문가)103회 총회에서 헌법위원회의 유권해석을 받지 않거나 취소하거나 보고로 받지 않는다고 할지라도 판결 당시 법적 효력이 있는 유권해석으로 총회 재판국이 확정판결을 선고했다면 이 확정판결을 무효화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유장춘 박사(합동측 법 전문가) 역시 교회는 개혁되어야 하지만 교회 스스로가 교회를 파괴하는 일을 하지는 말아야 하며, 더욱 외부세력을 끌어들여서 교회를 파괴하는 일은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크기변환]사본 -명성교회 책.jpg
 
한편, 황규학 박사는 서울대, 장신대 등에서 철학과 신학을 공부했으며, 강원대 법대 대학원에서 미국대법원 판례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저서로는 교회법이란 무엇인가’ ‘한국교회 상식이 운다’ ‘당회가 살아야 교회가 산다’ ‘중심은 주변으로, 주변은 중심으로등이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황규학 박사, 신간 ‘법으로 읽는 명성교회’ 출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