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16-1.jpg
 88서울올림픽에서 현정화와 함께 환상의 복식조로 탁구 금메달을 안겨주고 홀연히 떠난 양영자, 언제부터인지 대중들의 시야에서는 멀어졌지만 그녀는 지구 한편에서 놀라운 일을 하고 있었다. 누릴 수 있는 것, 가진 재물을 모두 어려운 이들에게 기부하고 떠난 선교지 몽골에서 15년간 남편과 함께 복음 전도자의 삶을 살았던 양영자.
본서는 탁구와 복음으로 채워진 그녀의 30년 여정을 담았다.
전광, 양영자/ 생명의말씀사/ 12,000원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간-주라 그리하면 채우리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