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6(일)
 
  • ‘부활절퍼레이드’를 향한 무차별한 거짓 공작, 결국 한국교회 망신으로

차진태 기자.jpg

 

140년 역사에서 처음 시도된 '부활절 퍼레이드'가 막을 내렸다. 화려한 볼거리와 놀거리, 그리고 성경 속 아이템을 활용한 부활절 홍보 등 다양한 준비가 돋보인 이번 퍼레이드는 답보상태의 한국교회에 새로운 이벤트로서의 분명한 가능성을 보여줬다.

 

하지만 나름 기대가 컸던 만큼 아쉬움도 적지 않았다. 생각보다 저조한 인파와 맥락없는 퍼레이드, 애매하기만 행사장 구성은 보는 시각에 따라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말이 나올만 했다.

 

특히 행사의 핵심인 부활절 퍼레이드는 마땅한 기준 없이 그저 흥미위주의 나열식 볼거리에 집중한 듯한 느낌이 강했다. 차라리 예수님의 생애를 다룬 스토리 위주의 퍼레이드를 구상했다면, 부활의 의미도 살리고, 시민들의 관심도 높이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들 정도였다.

 

하지만 가장 결정적인 폐해는 부활절에도 계속되는 내부의 총질이었다. 일부 기독교 정치꾼들이 특정 정치이념에 사로잡혀, 건전한 부활절 행사를 '종전협정 퍼레이드'라는 근거 없는 거짓으로 포장해, 140년만의 부활절 축제에 시작 전부터 찬물을 끼얹었다.

 

아무리 정치이념에 눈 먼 이들의 몰상식한 행동이라고 하지만 적어도 부활이 가지는 종교적 의미를 아는 정상적 기독교인이라고 한다면, 절대로 시도조차 해서는 안될 행동이었다. 그리스도 부활의 거룩한 축제마저 저급한 정치질의 도구로 사용하고자 했다면, 차라리 기독교인의 이름부터 내던졌어야 했다.

 

더구나 이번 퍼레이드는 일체의 인원 동원 없이 일반인 관람객이 주를 이뤘다.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운 인파 속에는 비기독교인은 물론이고, 세계 각국의 외국인도 상당했다. 스스로의 애국에 함몰된 '꾼'들은 적어도 그들에게 세계교회의 선두라고 자부하는 한국교회의 추한 이면을 들키지 말았어야 했다.

 

많은 아쉬움을 남겼던 한국교회의 첫 번째 부활절퍼레이드가 불교의 청계천 연등축제처럼 정례화 되기 위해서는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해 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단순히 일회성으로 끝맺을지, 내년에도 우리가 퍼레이드를 다시 볼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지만, 분명한 것은 그 결정이 적어도 내부의 총질로 좌우되어서는 안될 것이라는 사실이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87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자수첩] ‘부활’의 거룩한 가치를 훼손한 ‘꾼’들의 저급한 정치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