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0(목)
 
  •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jpg

 

올 겨울은 정말 겨울다운 겨울이었습니다. 왜냐하면 강추위도 있었고, 눈도 많이 내렸거든요. 난방비 폭탄만 없었으면 올 겨울은 정말 완벽하게 행복한 겨울이 될 뻔 했습니다. 정말 눈도 유난히 많이 내렸습니다. 그리고 체감온도가 영하 25도라는 경이적인 추위를 기록했습니다. 그날, 저녁에 산에 올라가니까 체감으로는 영하 25도를 훨씬 넘긴 것 같았습니다. 마스크를 벗어서 5,6초만 두면 바로 굳어버렸고 호주머니에 넣고 간 생수도 꽁꽁 얼어버릴 정도였으니 말입니다. 겨울나무에 하얀 눈이 쌓여 있는 것을 보면 앙증맞게 피어난 에델바이스를 보는 것 같았고 인동초 처럼 보였습니다. 히말라야산맥이 따로 없었습니다.

 

저는 그때 우리 교회 외벽에 붙어 있는 한 겨울에도 연둣빛 봄을 꿈꾸다라는 문구를 생각했습니다. 이 문구는 지하철 분당선에도 글판으로 걸려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보았을 것입니다. 겨울이 겨울다워서 좋지만 아무리 추운 겨울도 봄을 이길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하얀 눈을 지탱하고 있는 나뭇가지들이 추위에 고통스러워하겠지만 저의 눈에는 또 다른 꿈을 꾸고 있는 모습으로 보였습니다. 그것은 바로 봄의 연둣빛 꿈이죠. 지금은 하얀 눈으로 덮여있지만 봄의 햇살에는 당연히 녹을 수밖에 없습니다.

 

소 물.jpg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 홍매화, 백매화가 가장 먼저 필 것이고 뒤를 이어 진달래와 목련이 함께 피고 눈으로 덮였던 설원의 대지는 연둣빛과 연분홍 세상으로 바뀌게 될 것입니다. 더구나 봄의 따뜻한 아지랑이가 올라오고 봄비까지 내리게 되면 4월의 풀은 겨울의 황막한 대지를 뚫고 솟아나서 지평선의 푸른 소나타를 노래하게 됩니다. 특별히 바람이 부는 들판에서 흔들리는 풀은 환상적인 봄의 교향곡을 연주하는 생명의 마에스트로가 되지요. 그 역동하는 생명의 박동, 푸른 생명의 펌프질을 보면 얼마나 아름답습니까?

 

우리 삶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 경기 침체와 난방비 폭탄, 재난, 재해 등 얼마나 많은 사건, 사고와 힘겨운 일들이 많이 있습니까? 겨울의 추위는 한풀 꺾였지만 마음의 추위와 삶의 추위는 여전합니다. 그래도 아니, 그러면 그럴수록 우리는 연둣빛 꿈을 꾸어야 합니다. 그래서 푸시킨도 이렇게 노래하지 않았습니까?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중략)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즐거운 날이 오고야 말리니.” 우리 역시 아직은 겨울이지만 연둣빛 꿈을 꾸어야 합니다. 그리스 철학자 소포클레스가 말한 것처럼 내가 헛되이 보낸 오늘 하루는 어제 죽어간 이들이 그토록 바라던 내일이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맞는 봄도 마찬가지입니다. 지난 겨울에 죽어간 이들이 그토록 간절하게 맞이하고 싶었던 봄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그러니까 우리는 어떻게든지 이 어려운 삶을 견뎌야 합니다.

 

연두 지하철.jpg

 

겨울의 추위는 견뎌냈지만 이제 마음의 추위와 삶의 추위를 견뎌내고 삶의 봄을 맞이해야 합니다. 푸시킨의 말대로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즐거운 날이 오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어떤 경우에도 우리는 절망하거나 낙심하면 안 됩니다. 왜냐하면 생()이란 명()이기 때문입니다. 아직 겨울이지만, 매화가 벌써 꽃 몽우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면 연분홍 진달래와 하얀 백목련이 필 것이고 그 뒤를 이어서 개나리와 벚꽃들이 만개를 하게 될 것입니다. 그렇듯 우리의 삶에도 반드시 봄이 온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영국의 시인 셀리의 추운 겨울이 오면 따뜻한 봄 또한 멀지 않으리라는 시처럼 말입니다. 그러므로 삶의 추위가 매섭게 느껴지면 느껴질수록 우리는 연둣빛 봄의 꿈을 꾸어야 합니다.

 

연분홍의 꽃 몽우리를 준비해야 합니다.

태그

전체댓글 7

  • 29044
생명나무

신분당선에 붙은 봄을 재촉하는
하나님의 생명 연둣빛의 세상을
심장뛰게 기대하는 봄 입니다~

댓글댓글 (0)
주사랑

세상을 멈취세울 매서운 추위도 거부할 수 없는 연두빛 생명의 하나님 섭리의 위대함을 느낍니다.
현재는 괴로워도 마음은 미래에 산다는 푸시킨의 시 처럼 마음에 연둣 빛 꽃봉우리 피워낼 희망을 품으며
올 겨울 소목사님 폐북 덕분에 설산행을 원도 없이 했습니다^^ 거저 오른 설산행^^ 송구와 감사입니다^^

댓글댓글 (0)
마리아

연두빛 봄의 꿈!!!기대하며 기다립니다

댓글댓글 (0)
Chuchu

아직 겨울이지만 연둣빛 꿈을 꾸는 자로 살아가겠습니다~♡

댓글댓글 (0)
파란하늘

벌써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 듯 하네요

댓글댓글 (0)
라이키

희망의 글이네요~~

댓글댓글 (0)
사랑

올해는 힘들다 힘들다란 얘기만 들었
는데 그 힘든 겨울이 지나 봄이 온다는 것을 상기시켜 주셔서 힘이 납니다.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2월에 연둣빛 봄을 꿈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