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6(일)
 
  • 거룩한방파제 통합국민대회 실행위원회 열고, 대회 성공 위한 현안 논의

국민 임원.jpg

 

오는 6월 1일로 예정된 거룩한방파제 통합국민대회(대회장 오정호 목사준비위원장 이용희 교수사무총장 홍호수 목사이하 국민대회)의 성공을 위한 실행위원회가 지난 6월 1일 서울 연지동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열렸다국민대회측은 이번 총선 결과로 반사회적 악법 제정 시도가 더욱 거세질 것이라며그 시발점이 될 금번 퀴어축제(퍼레이드)를 반드시 막아내야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지난 제22대 총선에서 또다시 여소야대 정국이 펼쳐짐에 따라 한국교회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앞서 진보세가 강했던 제21대 국회에서 약 50여개에 가까운 반사회적 악법이 발의됐는데이를 주도했던 진보계 의원들 대다수가 이번에 다시 국회에 입성했기 때문이다.

 

이날 실행위에서도 이번 총선 결과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진보 정치권이 다시 절대 다수를 차지한 상황은 반동성애 투쟁은 끝이 아니라시작임을 의미한다는 것이다.

 

국민 오정호.jpg

 

대회장 오정호 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주님은 우리에게 빛으로 살며 주를 기쁘시게 할 것이 무엇인가 생각하며어둠의 일에 참여하지 말고 책망하라고 하신다책망의 소리를 낼 때 어린아이나 분별력이 없는 사람들이 돌이킬 수 있다며 우리로 하여금 책망하는 사역을 감당하게 하셨으니올해도 지속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더하시길 원한다우리가 외칠 때 예비하신 은혜를 내리실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사무총장 홍호수 목사님께 국토순례를 잘 마쳐서 수고하셨다고 인사드리고 싶다그리고 전문영역에서 최선을 다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저도 맡은 자리에서 소임을 다하며합동 총회장을 맡은 것이 이때를 위함이 아닌가라는 마음으로 거룩한 방파제를 섬길 것이라고 다짐을 전했다.

 

이날 국민대회측은 오는 6월 1일 본 대회의 성공을 위해 4,5월 전국을 돌며 진행하는 특별기도회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키도 했다대회측은 교회들의 요청 시 오정호 목사박한수 목사이용희 교수길원평 교수조영길 변호사 등의 전문강사를 파견해 기도회를 도울 예정이다.

 

국민 이용희.jpg

 

준비위원장 이용희 교수는 "1일 본 대회 전까지 기도의 열기를 끌어 올려야 한다특별기도회가 이번 대회의 성패를 가늠할 가장 중요한 분기점"이라며 "전문적인 강사를 통해 동성애의 실제적 폐해와 국가적 위기를 깨우치고이를 통한 기독교인들이 적극 나설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된다"고 소개했다.

 

또한 지난 5일에 이어오는 5월 24일 금요연합철야기도회를 다시 한 번 열 예정이다약 7,000여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철야기도회를 통해 본 대회 전 마지막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시간을 갖는다.

 

이 교수는 "현재 오산리기도원과 여의도순복음교회 두 군데 중 한 곳을 고민 중"이라며 "중요한 것은 수도권 뿐 아니라 각 지역에서 기도의 열기가 일어나는 것이다전국에서 끌어올린 기도의 열기를 6월 1일 본 대회에서 폭발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자"고 말했다.

 

국민 홍호수.jpg

 

사무총장 홍호수 목사는 "우리의 주 목표는 퀴어퍼레이드의 저지다이번에도 서울시청 광장은 허락되지 않았지만서울 모처에서 진행할 것이다지속적으로 동태를 주시하겠다"며 "올해 우리는 동성애 반대 국민대회 10주년을 맞는다한국교회는 물론 국민들에게 우리의 목소리를 들려주고정치인들에 우리의 존재감을 알려야 한다. 20만명의 인파가 서울 시의회 앞부터 남대문까지 이어질 수 있다면함부로 포괄적차별금지법과 같은 악법이 제정되지 못한다"고 강력히 피력했다.

 

국민 임원.jpg

 

한편이날 실행위를 통해 통합국민대회 세부조직을 대부분 완료했다대회장 오정호 목사준비위원장 이용희 교수공동준비위원장 길원평 교수특별위원장 박한수 목사전문위원장 조영길 변호사 등 이미 확정된 인원 외에도 명예대회장에 이영훈 목사를 올리고한교총한기총한교연세기총 등의 단체장을 참여시키는 방안을 통과시켰다.

 

이 외에도 공동대회장부회장전문위원장 및 분과위원장지역위원장 등을 임명했다.

 

특별위원장 박한수 목사는 "우리의 대회가 일부 보수의 대회가 아닌 국민 전체의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외부로 비치는 용어를 조심해야 한다절대 우리만의 집회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13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주년 맞는 동성애 반대 국민대회 “목표 20만명, 악법 제정 원천 차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